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철도시설물 노후화 심각… 충북선 110개소 포함

전국 교량·터널 4천356곳 중 30년 이상 32.3%
신동근 "노후시설물 선제적 예방보수 서둘러야"

  • 웹출고시간2021.09.16 15:36:58
  • 최종수정2021.09.16 15:36:58
[충북일보] 전국의 철도시설 노후화가 심각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북선 역시 무려 100개소가 넘는 노후 시설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주당 신동근(인천서구을) 의원이 16일 한국철도공사에서 제출받은 '노후 철도시설물·전기설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교량과 터널 4천356곳 중 사용연수가 30년 이상 된 곳은 32.3%인 1천468곳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시설물 대비 1/3에 달하는 수준이다.

먼저 30년 이상 교량은 1천216개, 터널은 252개로 각각 전체의 34.6%와 30%를 차지했다. 전기설비는 연동장치 47.5%, 여객안내 설비 37.6%, 궤도회로 37%, 단권변압기 36.5% 등의 순으로 노후화가 심각했다.

주요 철도시설물별 노후도를 보면 △교량-3천514개소 중 1천216개소(34.6%) △터널-842개소 중 252개소(30%) 등이다.

노선별로 30년 이상 된 노후화된 교량 1천216개소를 노선별로 보면 △경부선 249개소 △기타 225개소 △호남선 180개소 △영동선 114개소 △충북선 110개소 등이다. 또 30년 이상 된 노후화된 터널은 252개소 가운데 △기타 51개소 △영동선 49개소 △태백선 48개소 △경부선 45개소 △호남선 16개소 등이다.

전기설비 노선별 노후현황은 △경부고속선-전화교환설비(노후도 100%)·연동장치(84.8%) △경부선-연동장치(64.3%)·단권변압기(63.1%) △호남선-단권변압기(78.7%)·연동장치(57.6%) △영동선-궤도회로(70.4%)·단권변압기(35.5%) 등이다.

이에 따라 충북선의 경우 서둘러 고속화 사업이 추진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가 이미 충북선 고속화 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결정한 만큼, 사업 착수시기를 서둘러야 한다는 의미다.

신 의원은 "시설물별(교량·터널) 정해진 내구연한은 없지만, 노후 철도시설물과 전기설비에 대해서 선제적 예방보수는 물론이고 안전점검 및 정밀 안전진단을 면밀히 시행해 시설물이 보다 안전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 / 김동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오흥교 코리아와이드 대성 대표

[충북일보] 코로나19 사태가 멈춰세운 '시민의 발'은 다시 달리고 싶다. 충북 도민을 품에 안고 달리던 시내버스와 시외버스 절반이 멈춰선 지 1년이 지났다. 예전의 사람 북적이던 버스 풍경을 다시 만날 날은 요원하다. 도내 여객 운송업체인 코리아와이드 대성(시외버스)과 청주교통(시내버스)의 대표이자, 충북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인 오흥교(53·사진)씨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운송사업의 풍파를 최일선에서 실감하고 있다. 오 대표는 "코로나 사태 이전인 2019년 코리아와이드 대성은 140여 명의 직원이 근무했고, 90대의 시외버스를 운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현재는 절반 수준으로 어렵사리 유지되고 있다. 출근하는 직원은 80여 명, 운행중인 차량은 40여대에 그친다"며 "고용유지지원금을 통해 유지되고는 있지만 오는 10월부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이 끝난다. 그 때부터 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오 대표는 운행하지 않는 차량의 번호판을 떼 반납했다. 보험료라도 줄이기 위한 고육책이다. 하지만 운행하지 않는 차량도 유지·관리를 지속적으로 해야 고장을 방지할 수 있다. 이틀에 한 번은 시동을 걸어 상태를 유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