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 용산산업단지 이달 15일 기공식

생산유발효과 2천257억 원, 고용유발효과 700명
지방세입 증대와 난개발 방지 효과 기대

  • 웹출고시간2021.09.06 13:43:31
  • 최종수정2021.09.06 13:43:31

음성군청 전경.

ⓒ 음성군
[충북일보] 음성군 용산산업단지 조성사업이 이달 15일 첫삽을 뜬다.

군은 1천960억 원을 들여 2024년까지 음성읍 용산리 일대 104만여㎡(31만5천평) 규모의 용산산업단지를 조성한다고 6일 밝혔다.

군은 산단조성 단계에서 생산유발 2천257억 원, 고용유발 700명 이상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산단 조성이 완료되면 연간 289명 이상의 신규 고용창출 효과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용산산단은 2008년 5월 산단 지구로 지정됐으나 사업시행자의 사업 포기, 지정 해제 등으로 답보 상태에 있다가 지난해 8월 충북도산업단지통합심의위원회 심의를 통과해 승인됐다.

군은 산단 조성으로 기업 유치와 재정 확보 등 경제중심도시로서의 입지가 더욱더 강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음성지역에는 17개 산단이 조성돼 350개 업체가 가동하고 있다.

이 밖에도 8개 산단이 조성 중이다.

군은 그동안 산단 조성으로 지역 균형개발과 무분별한 난개발 방지, 지방세입 증대 효과를 거뒀다.

실제로 지난해 군세 전체 징수액 1천63억 원 중 산단 입주업체 징수액이 19.5%인 207억 원을 차지했다.

산단 입주업체가 낸 군세는 2018년 189억 원, 2019년 196억 원, 지난해 207억 원, 올해 7월 기준 214억 원 등 해마다 늘고 있다.

군은 지난해 군세 결산 징수액 부문에서 전국 군 단위 지방자치단체 중 4위, 광역시 내 군을 제외하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산업단지 조성은 무분별한 개별공장 난립 방지와 환경보전, 지방세입 증가로 군 재정 살림에 큰 역할을 한다"며 "우량기업 투자 유치로 정주여건 개선과 지역 발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음성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장일몽 MH종합건설 대표

[충북일보] 건설업은 건물이나 설비, 시설 등 '눈에 보이는' 흔적을 반드시 남긴다. 장일몽(55) MH종합건설㈜ 대표는 눈에 보이는 흔적보다 '마음에 남는' 흔적을 더 많이 남겼다. 장 대표는 본인의 회사를 "초라하다"고 낮추지만, 그가 이웃들의 마음에 남긴 흔적은 그 무엇보다 또렷하다. 소규모 관급공사를 맡거나 빌라 건축 등을 하는 MH종합건설은 적은 인원과 매출이지만 1년 반 이상 이어진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장 대표는 전문건설업체인 ㈜명현건설을 2007년 설립, 종합건설업까지 업역을 확장하면서 2015년 MH종합건설을 설립했다. 장 대표는 차근차근 사업을 확장해 온 십수년 간 지역의 봉사자로서도 끊임없이 영역을 확장했다. 장 대표는 십년이 넘는 시간 동안 흥덕경찰서 안보자문협의회(보안자문협의회) 협력위원, 사무국장을 거쳐 현재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장 대표는 "안보자문협의회는 흥덕경찰서 협력단체로 북한이탈주민들이 지역에 자리잡는데 도움을 주는 활동을 한다"며 "북한이탈주민들은 사상과 생활방식이 다르다 보니 우리나라 환경에 적응하는 게 힘들다. 국가적 지원이 있지만 그 것 만으로 부족한 게 사실"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