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8.19 18:06:32
  • 최종수정2021.08.19 18:06:32
[충북일보] 배우 윤현민씨가 2021청주공예비엔날레 보이스 앰배서더로 참여한다.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는 19일 공식 홈페이지(www.okcj.org)와 유튜브 채널, SNS를 통해 윤씨의 오디오 가이드 녹음현장을 공개했다.

윤씨는 스튜디오에서 녹음하는 내내 놀라운 집중력과 몰입도를 보이며 비엔날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윤씨가 안내를 맡은 부분은 이번 비엔날레 주제인 '공생의 도구'에 담긴 의미와 본전시 추천작가 섹션으로 현광훈, 한성재, 이동춘, 김영옥, 박경숙, 앤마리 오'설리반(Annemarie O'SULLIVAN), 피엣 스톡만(Piet Stockmann), 물야나(Mulyana), 솜폰 이타라프라용(Somporn INTARAPRAYONG), 바네사 바하가오(Vanessa BARRAG·O), 놀우드 비비아노(Norwood VIVIANO)까지 모두 10인의 참여 작가와 작품 소개다.

윤씨는 "전시의 오디오 가이드를 녹음한 건 2021청주공예비엔날레가 생애 처음이라 스스로에게도 놀랍고 가슴 뛰는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만난 본전시 10인의 작품 세계를 통해 공예라는 장르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무엇보다 공생의 진정한 가치에 대한 작가들의 철학을 엿볼 수 있어 행복했다"면서 "이 행복이 목소리를 타고 관람객들에게 잘 전해졌으면 한다"고 전했다.

윤씨는 지난 1월 종영한 TV조선 드라마 '복수해라'에서 주연 차민준 역을 맡아 열연하는 등 드라마뿐 아니라 뮤지컬, 예능 프로그램까지 다양한 분야로 활동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윤씨의 오디오 가이드는 비엔날레가 개막하는 오는 9월 8일 전시전문 오디오 콘텐츠 플랫폼 '큐피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전시해설 애플리케이션 '큐피커'는 스마트폰 구글 플레이 또는 애플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범죄피해자 대모에서 소상공인 대변인으로… 수십년 '봉사열정'

[충북일보]울타리밖 청소년과 범죄피해자들의 대모(代母)가 사회적 약자로 살아가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대변인으로 돌아왔다. 지난 14일 청주시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으로 임명된 신인숙(58)씨의 얘기다. 신씨는 2018년 NC백화점 청주점(옛 드림플러스) 1층에 '퀸갤러리'라는 프랑스자수·퀼트점을 열어 소상공인들과 함께 호흡하고 있다. 세월이 흐르면서 신씨가 처한 장소와 위치는 달라졌지만, 지향점인 '사회를 위한 봉사'는 변하지 않았다. 신씨는 지난 2001년부터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법무부 보호관찰소 특방위원·상담실장을 맡았다. 신씨는 마음의 문을 걸어잠근 울타리밖 청소년들을 만나 빗장을 열고 올바른 사회인으로 발을 내딛을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했다. 2011년부터는 범죄피해자 지원센터 사법보좌위원을 맡고 있다. 신씨가 소상공인의 벗으로, 대변인으로 설 수 있게 된 것은 범죄피해자 심리치료 활동을 하면서다. 신씨는 "범죄피해자들과 웃고 울면서 상담을 하면서도 딱딱한 분위기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피해자들의 마음을 치료하는데 걸림돌이 된다"며 "제가 할 줄 아는 바느질을 심리 치료에 접목해 '바느질 테라피'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