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 가장들,부모보다 자녀 더 많이 먹여 살린다

울산과 함께 노년보다 유소년 '부양비'가 더 높아
아파트 비율 전국 최고인 85.7%…주거의 질 우수
노후(老朽)주택 비율 전국 최저,빈집은 감소율 최고

  • 웹출고시간2021.07.29 17:23:39
  • 최종수정2021.07.29 17:23:39
ⓒ 통계청
[충북일보] 세종시에 사는 가장(家長)들은 부모들을 부양해야 하는 부담은 전국에서 가장 적은 반면 자녀들을 먹여 살려야 하는 부담은 최고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 세종은 아파트 비율과 빈집 감소율이 각각 전국 최고이나, 헌집 비율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20년 인구주택총조사(센서스) 결과'의 주요 내용을 세종시를 중심으로 소개한다.
ⓒ 통계청
◇부양비는 세종과 전남이 완전 대조적

지난해 시·도 별 인구 증가율은 △세종(4.7%) △경기(1.6%) △제주(0.9%) 순으로 높았고 , 경북(-0.9%)과 광주·대구(각 -0.8%) 순으로 낮았다.

2007년부터 세종과 10개 혁신도시가 건설되고 있는 데도 불구, 전국 면적의 11.8%에 불과한 수도권(서울·인천·경기)이 전국에서 차지하는 인구(외국인 포함) 비율은 계속 높아지고 있다. 2005년 48.2%에서 2019년 사상 처음으로 절반(50.0%)에 도달한 데 이어 2020년에는 50.2%로 상승했다.

특히 대한민국 인구는 '양(量)'은 물론 '질(質)' 측면에서도 불균형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미래세대인 14세 이하 인구 비율(전국 12.3%)은 최고인 세종(20.1%)을 제외하면 10.4%(서울)~14.7%(제주)로 큰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생산가능인구(15~64세·전국 71.3%)는 부산(69.9%)을 제외한 8개 특별·광역시와 경기(73.0%)·충북(70.0%)이 70% 이상인 반면 나머지 도(道) 지역은 60%대에 머물렀다.

농어촌 지역 젊은이들이 대학이나 일자리 등을 찾아 도시로 몰렸기 때문에 나타난 현상이다.

65세 이상 고령자 비율(전국 16.4%)은 최고인 전남(23.7%)이 최저인 세종(9.5%)의 2배가 넘었다.

이 같은 지역 별 인구 구조 아래 '부양비(扶養比·dependency ratio)'는 세종·울산과 나머지 15개 시·도 사이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두 지역은 '유소년부양비(15~64세 인구 대비 14세 이하 인구)'가 '노년부양비(15~64세 인구 대비 65세 이상 인구)'보다 높은 반면 나머지 지역들은 그 반대였다.

특히 세종은 유소년부양비(28.5)가 노년부양비(13.4)의 2배가 넘었다.

15~64세 세종시민 100명이 어린이 28.5명, 노인은 13.4명을 먹여 살려야 한다는 뜻이다.

반면 전남은 노년부양비(36.8)가 유소년부양비(18.6)의 약 2배에 달했다. 전남지역 가장들은 세종과 달리 자녀들보다는 부모들은 더 많이 부양해야 하는 셈이다.
ⓒ 통계청
◇빈집은 세종 12.5% 줄고 서울은 3.5% 늘어

세종은 지난해 인구와 마찬가지로 주택 수 증가율도 전체 시·도 가운데 가장 높은 3.5%였다.

반면 세종과 가장 밀접한 관계에 있는 도시인 대전은 울산과 함께 증가율이 가장 낮은 0.8%에 그쳤다.
ⓒ 통계청
전국적으로 종류 별 주택 수는 △아파트(62.9%) △단독(21.0%) △다세대(21.0%) △연립(2.8%) △비거주용 건물내 주택(1.2%) 순으로 많았다.

세종은 아파트 비율은 전국 최고인 85.7%였다. 국내 최대 규모 신도시인 행복도시(세종 신도시)에 아파트가 많이 들어서고 있기 때문이다.
ⓒ 통계청
반면 단독주택 비율은 인천(9.3%) 다음으로 낮은 11.8%였다. 또 나머지 주택들은 각각 전국에서 비율이 가장 낮았다.

따라서 세종은 주민들의 일반적 '주거의 질'이 전국 시·도 중에서 가장 높다고 볼 수 있다. 세종은 지은 지 30년 이상이 된 노후(老朽)주택 비율도 전국(19.4%)에서 가장 낮은 6.5%였다.
ⓒ 통계청
지난해 빈집 증가율은 △광주(4.9%) △전북(4.7%) △서울(3.5%) 순으로 높았다.

그러나 세종은 감소율이 전국 최고인 12.5%에 달했다. 빈집은 전국적으로도 전년보다 0.4% 줄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범죄피해자 대모에서 소상공인 대변인으로… 수십년 '봉사열정'

[충북일보]울타리밖 청소년과 범죄피해자들의 대모(代母)가 사회적 약자로 살아가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대변인으로 돌아왔다. 지난 14일 청주시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으로 임명된 신인숙(58)씨의 얘기다. 신씨는 2018년 NC백화점 청주점(옛 드림플러스) 1층에 '퀸갤러리'라는 프랑스자수·퀼트점을 열어 소상공인들과 함께 호흡하고 있다. 세월이 흐르면서 신씨가 처한 장소와 위치는 달라졌지만, 지향점인 '사회를 위한 봉사'는 변하지 않았다. 신씨는 지난 2001년부터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법무부 보호관찰소 특방위원·상담실장을 맡았다. 신씨는 마음의 문을 걸어잠근 울타리밖 청소년들을 만나 빗장을 열고 올바른 사회인으로 발을 내딛을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했다. 2011년부터는 범죄피해자 지원센터 사법보좌위원을 맡고 있다. 신씨가 소상공인의 벗으로, 대변인으로 설 수 있게 된 것은 범죄피해자 심리치료 활동을 하면서다. 신씨는 "범죄피해자들과 웃고 울면서 상담을 하면서도 딱딱한 분위기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피해자들의 마음을 치료하는데 걸림돌이 된다"며 "제가 할 줄 아는 바느질을 심리 치료에 접목해 '바느질 테라피'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