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기로에 선 청주 교통정책 上. 시내버스 노선 개편

빅데이터 기반 수요 분석… T자형 노선 완화
내년 말까지 시민 의견 수렴 후 개편 완료
광역철도·트램 등 신교통수단 간선도로 투입
시내버스는 보조 간선도로 등 투입 검토

  • 웹출고시간2021.07.27 21:20:17
  • 최종수정2021.07.27 21:20:17

편집자

청주시의 교통정책은 충청권 광역철도와 트램 등 신교통수단, 시내버스 준공영제, 세종~청주 광역BRT 신설 등 '핫 키워드'로 점철된다. '사람'을 중심에 둔 대중교통 활성화를 골자로 녹색교통 정책 전환을 추진 중인 청주시에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다. 본보는 두 차례에 걸쳐 청주시 대중교통 현황과 신교통체계 도입 방안을 바탕으로 수립 중인 교통정책의 방향을 짚어본다.

청주시는 지난 1월 전국 기초단체 최초로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전면 시행한 후 현재까지 신규택지개발지구인 동남지구 등 3개 노선이 변경됐다.

ⓒ 김용수기자
[충북일보]대표적인 자동차 의존도시인 청주는 상당로, 사직대로, 직지대로, 서부로 등의 방사형 도로망에 1~3차 순환도로, 4차 순환로까지 자동차 도로망이 잘 갖춰져 운전하기 좋은 도시로 꼽힌다.

지난 10년간 청주지역 자동차 등록대수는 24만 대에서 47만 대로 폭발적으로 증가했으나, 도로 연장은 불과 17㎞에 그쳤다.

서울시 면적 보다 1.6배 큰 청주시의 유일한 대중교통수단인 시내버스는 고작 400대에 불과하다.

'T자형'으로 일부에 집중된 128개의 비효율적인 노선으로 인해 시간은 오래 소요되고, 정시성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시내버스로만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기에 한계에 이르렀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청주시는 지난 1월 전국 기초단체 최초로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전면 시행했다. 준공영제 시행에 따른 1년 예산은 351억 원이며, 3년에 한 번씩 갱신된다.

그러나 막대한 예산 투입에도 아직까지 준공영제 시행에 따른 시민 체감도는 미미한 수준이다. 피부로 느껴지는 노선의 전면적인 개편이 이뤄지지 않은 탓이다.

준공영제 시행 이후 현재까지 신규택지개발지구인 동남지구 등 3개 노선이 변경됐고, 2개 노선이 신설됐다.

시는 오는 8월 동부종점의 혼잡을 해소하고 동남지구 대중교통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시내버스 일부 노선을 추가 조정할 예정이다.기27일 청주시가 코로나19 창궐 이전인 2019년 기준으로 작성한 대중교통 현황에 따르면 시내버스 이용객은 최근 6년간 연평균 2.84%의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가장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승강장은 하루 기준 △도청(7천36명) △육거리(6천448명) △사창사거리(6천270명) △지하상가(5천890명) △상당공원(5천855명) 순이다.

환승을 많이 하는 승강장도 △도청(2천629건) △육거리(2천200건) △상당공원(2천127건) △청주고등학교(1천889건) △사창사거리(1천745건) 순으로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이용객이 가장 많은 노선은 △502번 동부종점~조치원역(1만6천546명) △105번 석판~형석중·고등학교(1만5천953명) △823번 동부종점~동부종점(1만2천164명) △831번 동부종점~동부종점(1만41명) △832번 석판~석판(8천758명) 순으로 나타났다.
시는 조만간 3억 원을 들여 '시내버스 노선 전면 개편 용역'에 착수한다. 내년 12월까지 시내버스와 공영버스를 대상으로 노선 집중도와 굴곡도 등을 심층 분석한 뒤 최적의 노선을 도출한다는 방침이다. 버스운행관리시스템(BMS) 2단계 구축사업과 시내·공영버스 회계감사 및 운송원가 산정용역 등도 추진 중이다.

노선 개편안은 도로 구조와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내년 중순쯤 초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초안을 바탕으로 주민 의견수렴을 통해 간극을 줄여 내년 말 최종안을 도출하는 게 목표다.

청주 도심을 통과하는 충청권 광역철도망의 최종 반영 여부와 트램 등 신교통수단 계획이 확정되지 않은 만큼 노선 개편의 연계성에 대해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이에 시는 트램 등 신교통수단은 간선 도로에 투입하고, 시내버스는 보조 간선 도로나 그 이하 집산 도로 쪽으로 투입하는 안을 검토 중이다.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해선 마을버스와 노선버스의 연계, 외곽 순환버스와 환승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는 게 중론이다. 장기적으로 교통공사 등을 설립해 공영제를 준비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시 관계자는 "상당로와 사직로 등 T자형에 집중된 노선을 완화하고, 비효율적이고 과도한 노선 수를 줄여 환승 체계를 효율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라며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시민 이동패턴을 고려해 편리한 노선 체계를 만드는 게 단기적인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어 "장기적으로는 광역철도와 트램 등 신교통수단 도입을 고려해 대중교통 5개년의 청사진을 마련하는 4차 지방대중교통계획에 구체적인 방향성을 제시할 것"이라며 "마을버스와 급행버스 노선 도입 등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범죄피해자 대모에서 소상공인 대변인으로… 수십년 '봉사열정'

[충북일보]울타리밖 청소년과 범죄피해자들의 대모(代母)가 사회적 약자로 살아가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대변인으로 돌아왔다. 지난 14일 청주시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으로 임명된 신인숙(58)씨의 얘기다. 신씨는 2018년 NC백화점 청주점(옛 드림플러스) 1층에 '퀸갤러리'라는 프랑스자수·퀼트점을 열어 소상공인들과 함께 호흡하고 있다. 세월이 흐르면서 신씨가 처한 장소와 위치는 달라졌지만, 지향점인 '사회를 위한 봉사'는 변하지 않았다. 신씨는 지난 2001년부터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법무부 보호관찰소 특방위원·상담실장을 맡았다. 신씨는 마음의 문을 걸어잠근 울타리밖 청소년들을 만나 빗장을 열고 올바른 사회인으로 발을 내딛을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했다. 2011년부터는 범죄피해자 지원센터 사법보좌위원을 맡고 있다. 신씨가 소상공인의 벗으로, 대변인으로 설 수 있게 된 것은 범죄피해자 심리치료 활동을 하면서다. 신씨는 "범죄피해자들과 웃고 울면서 상담을 하면서도 딱딱한 분위기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피해자들의 마음을 치료하는데 걸림돌이 된다"며 "제가 할 줄 아는 바느질을 심리 치료에 접목해 '바느질 테라피'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