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농협, 농산물 온라인 판매에 새 장을 열다

농협 농산물 판매 온라인센터 전국 1호점 개소

  • 웹출고시간2021.07.22 17:11:13
  • 최종수정2021.07.22 17:11:13

김영준(앞줄 왼쪽부터)충북농협 노조위원장, 서덕문 NH농협은행 충북영업본부장, 염기동 충북농협본부장, 김성태 백운농협조합장 겸 농협중앙회 이사, 김규호 증평농협 조합장, 안정숙 청남농협 조합장과 충북농협 관계자들이 22일 농협 농산물 판매 첫 온라인센터 개소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 충북농협이 농산물 판매 온라인센터 시대를 열었다.

충북농협은 22일 오후 2시 청주시 성화동 지역본부 6층에 마련된 온라인센터에서 염기동 본부장, 김성태 백운농협 조합장 겸 농협중앙회 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농협 1호점 개소식을 가졌다.

개소를 기념해 오후 3시 30분부터 라이브 커머스를 통해 네이버 쇼핑으로 충주 아리향 복숭아와 영동 샤인머스켓 600개 한정 특판행사를 열었다.

농산물 판매 온라인센터는 실시간 동영상 생방송으로 상품을 판매하는 라이브 커머스와 같이 모바일과 PC 등 인터넷 온라인 매체를 통해 농산물 판매를 할 수 있는 곳이다.

온라인센터는 약 50㎡(15평) 규모로 방송촬영과 콘텐츠 제작을 할 수 있는 인력과 스튜디오와 영상장비 등 플랫폼이 구축돼 있다.

온라인으로 농산물 판매를 희망하는 농가나 지역농협 등에서는 온라인센터를 통해 상품촬영과 콘텐츠 제작을 지원받아 편리하고 손쉽게 농산물 매출을 올릴 수 있다.

농협은 100여 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농산물 디지털마케팅 교육을 실시해 온라인센터 전문인력인 산지어시스턴트로 육성하고 있다.

우리나라 농·축산물 소매시장 규모는 5월말 기준 △2019년 약 21조 원 △2020년 23조 원 △2021년 5월말 25조 원이다.

이중 온라인 판매는 △2019년 1조5천억 원 △2020년 2조4천억 원 △2021년 3조3천억 원으로 매년 30% 이상 급성장하고 있다.

또한, 올해 5월말 기준으로 농·축산물 소비자 중 13%는 온라인을 통해 구입하고 있으며 매년 그 비중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온라인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농협 경제지주는 충북을 시작으로 2023년까지 전국 각지에 100여개의 농협 온라인센터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염기동 충북농협 본부장은 "다른 공산품에 비해 농축산물 온라인 판매시장은 지금부터가 도약기"라며 "온라인센터를 통해 농협이 온라인 시장을 주도하고, 이를 통해 농업인과 국민이 모두 만족하는 농산물 유통의 새로운 혁신을 만들어 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성지연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범죄피해자 대모에서 소상공인 대변인으로… 수십년 '봉사열정'

[충북일보]울타리밖 청소년과 범죄피해자들의 대모(代母)가 사회적 약자로 살아가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대변인으로 돌아왔다. 지난 14일 청주시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으로 임명된 신인숙(58)씨의 얘기다. 신씨는 2018년 NC백화점 청주점(옛 드림플러스) 1층에 '퀸갤러리'라는 프랑스자수·퀼트점을 열어 소상공인들과 함께 호흡하고 있다. 세월이 흐르면서 신씨가 처한 장소와 위치는 달라졌지만, 지향점인 '사회를 위한 봉사'는 변하지 않았다. 신씨는 지난 2001년부터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법무부 보호관찰소 특방위원·상담실장을 맡았다. 신씨는 마음의 문을 걸어잠근 울타리밖 청소년들을 만나 빗장을 열고 올바른 사회인으로 발을 내딛을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했다. 2011년부터는 범죄피해자 지원센터 사법보좌위원을 맡고 있다. 신씨가 소상공인의 벗으로, 대변인으로 설 수 있게 된 것은 범죄피해자 심리치료 활동을 하면서다. 신씨는 "범죄피해자들과 웃고 울면서 상담을 하면서도 딱딱한 분위기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피해자들의 마음을 치료하는데 걸림돌이 된다"며 "제가 할 줄 아는 바느질을 심리 치료에 접목해 '바느질 테라피'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