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내년부터 세종시에서도 '2층 관광버스' 다닌다

지붕 없는 2층에 30여명 승차…1층은 관광안내소
2칸 BRT와 함께 세종 관광명물로 자리매김할 듯

  • 웹출고시간2021.07.22 14:12:48
  • 최종수정2021.07.22 14:12:48

내년부터 세종시에서 운행될 '2층 시티투어' 버스의 이미지 안(계약 업체가 세종시에 당초 제안한 것). 여기에서는 지붕이 절반만 닫히는 '반(半)개방형'이나, 세종시는 완전 개방형으로 구조를 바꾸기로 했다.

ⓒ 세종시
[충북일보] 외국 주요 관광도시와 서울·부산 등 국내 일부 도시에서 운행되고 있는 '2층 시티투어' 버스를 내년초부터는 세종시내에서도 탈 수 있다.

이에 따라 이 버스는 이미 운행 중인 2칸 BRT(간선급행버스)와 함께 세종의 대표적 관광명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세종시는 "오는 12월 31일까지 버스(1대) 제작을 마치기 위해 최근 관련 업체와 계약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내년부터 세종시에서 운행될 '2층 시티투어' 버스의 이미지 안(계약 업체가 세종시에 당초 제안한 것). 여기에서는 지붕이 절반만 닫히는 '반(半)개방형'이나, 세종시는 완전 개방형으로 구조를 바꾸기로 했다.

ⓒ 세종시
버스가 운행되기까지는 △차량(외국산) 값 3억 5천만 원 △관련 시설 및 장비 구입비 8천700만 원 △디자인 개발비 5천만 원 △차량 구조 변경비 1억4천550만 원 △시험 및 인증비 3천850만 원 등 모두 6억 8천만 원이 든다.

이 차량은 2개층에 모두 68명이 탈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하지만 세종에서 운영될 버스의 경우 1층은 관광안내소로 구조가 변경된다. 이에 따라 승객은 2층(좌석 30여개)에만 탈 수 있다.

또 업체 측이 제안한 방식은 지붕이 절반만 닫히는 '반(半)개방형'이나, 세종시는 완전 개방형으로 구조를 바꾸기로 했다.

내년부터 세종시에서 운행될 '2층 시티투어' 버스의 이미지 안(계약 업체가 세종시에 당초 제안한 것). 여기에서는 지붕이 절반만 닫히는 '반(半)개방형'이나, 세종시는 완전 개방형으로 구조를 바꾸기로 했다.

ⓒ 세종시
시 관계자는 "국내 도시 중에서는 처음으로 관광안내소를 갖춘 '다목적 시티투어 버스'로 운행키로 했다"며 "1층에는 주요 관광지 안내 공간 외에 VR(가상현실) 체험존과 포토존(사진 촬영장) 등도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버스가 도입되더라도 여행사가 시의 위탁을 받아 운행 중인 기존 '시티투어 버스(요금 2천 원·어른 기준)'는 그대로 유지된다.

시 관계자는 "2층 시티투어 버스의 요금이나 운영 주체 등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내년부터 세종시에서 운행될 '2층 시티투어' 버스의 이미지 안(계약 업체가 세종시에 당초 제안한 것).

ⓒ 세종시
한편 도시 남쪽에 대규모 신도시(행복도시)가 건설되고 있는 세종은 국내 도시 중에서는 도로 여건이 가장 나은 편이다.

이에 따라 총길이 22㎞의 신도시 내수분환도로에서는 세종도시교통공사가 2칸 짜리 BRT 12대를 운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 공사 관계자는 "2층과 2칸 버스를 우리 공사에서 함께 운행하면 시너지(상승) 효과가 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현재 서울사에서 운행되고 있는 2층 시티투어 버스.

ⓒ 서울시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범죄피해자 대모에서 소상공인 대변인으로… 수십년 '봉사열정'

[충북일보]울타리밖 청소년과 범죄피해자들의 대모(代母)가 사회적 약자로 살아가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대변인으로 돌아왔다. 지난 14일 청주시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으로 임명된 신인숙(58)씨의 얘기다. 신씨는 2018년 NC백화점 청주점(옛 드림플러스) 1층에 '퀸갤러리'라는 프랑스자수·퀼트점을 열어 소상공인들과 함께 호흡하고 있다. 세월이 흐르면서 신씨가 처한 장소와 위치는 달라졌지만, 지향점인 '사회를 위한 봉사'는 변하지 않았다. 신씨는 지난 2001년부터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법무부 보호관찰소 특방위원·상담실장을 맡았다. 신씨는 마음의 문을 걸어잠근 울타리밖 청소년들을 만나 빗장을 열고 올바른 사회인으로 발을 내딛을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했다. 2011년부터는 범죄피해자 지원센터 사법보좌위원을 맡고 있다. 신씨가 소상공인의 벗으로, 대변인으로 설 수 있게 된 것은 범죄피해자 심리치료 활동을 하면서다. 신씨는 "범죄피해자들과 웃고 울면서 상담을 하면서도 딱딱한 분위기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피해자들의 마음을 치료하는데 걸림돌이 된다"며 "제가 할 줄 아는 바느질을 심리 치료에 접목해 '바느질 테라피'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