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라이트월드 행정대집행 사태 '격화'

14일 시장실 진입 시도 마찰, 15일 시청 옥상 집단투신 예고

  • 웹출고시간2021.07.14 13:31:21
  • 최종수정2021.07.14 13:31:21

충주시청 앞 집회를 이어가고 있는 충주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이 14일 3층 계단실에서 충주시장실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 윤호노 기자
[충북일보] 충주시가 충주라이트월드 시설물 행정대집행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투자자 등의 반발이 격화되고 있다.

라이트월드 투자자와 상인들은 14일 충주시청 앞 광장에서 집회를 열다가 돌연 시장실이 있는 3층 진입을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출동한 경찰 및 시 공무원과 고성이 오가고 몸싸움을 벌였다.

특히 이들은 보도자료를 내고 15일 오후 충주시청 옥상에서 집단 투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더 물러날 곳이 없어 중대결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충주시의 뻔뻔함을 세상에 알리기 위해 극단적 방법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10명의 투신조를 결성했고, 이 중에는 라이트월드에 투자했다가 가정이 파탄 나고 암까지 걸린 환자도 있다"며 "조길형 시장이 떳떳하다면 우리를 만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강조하며 시장 면담을 요구했다.

충주시청 앞 집회를 이어가고 있는 충주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이 14일 3층 계단실에서 충주시장실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 윤호노 기자
시는 대법원 판결까지 난 상황이라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시는 라이트월드 강제철거를 위한 행정대집행에 착수했으나 온몸 저지에 나선 투자자들 때문에 난항을 거듭하고 있다.

시는 지난달 29일 미리 유한회사 라이트월드 측에 통보한 대로 시 공무원들을 투입해 라이트월드 내 시설물 강제철거를 시도했다.

하지만 크레인으로 라이트월드 입구를 막은 회사 측과 투자자·상인들은 "충주시의 투자 사기"라며 강력하게 저항했다.

투자자·상인들은 "충주시 허가를 받아 영업했는데 왜 불법 전대라고 하느냐"며 "200억 원 투자를 사기한 충주시장은 상인들에게 즉각 배상하고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충주라이트월드는 빛 테마파크를 표방하며 2018년 4월 무술공원에 문을 열었다.

이후 사용료 체납, 3자 전대행위, 공원 훼손 등이 이어졌고 결국 충주시는 2019년 10월 사용수익허가를 취소했다.

라이트월드 측은 즉시 사용수익허가 취소소송과 집행정지 가처분으로 맞섰으나 대법원은 지난 4월 충주시의 손을 들어줬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범죄피해자 대모에서 소상공인 대변인으로… 수십년 '봉사열정'

[충북일보]울타리밖 청소년과 범죄피해자들의 대모(代母)가 사회적 약자로 살아가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대변인으로 돌아왔다. 지난 14일 청주시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으로 임명된 신인숙(58)씨의 얘기다. 신씨는 2018년 NC백화점 청주점(옛 드림플러스) 1층에 '퀸갤러리'라는 프랑스자수·퀼트점을 열어 소상공인들과 함께 호흡하고 있다. 세월이 흐르면서 신씨가 처한 장소와 위치는 달라졌지만, 지향점인 '사회를 위한 봉사'는 변하지 않았다. 신씨는 지난 2001년부터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법무부 보호관찰소 특방위원·상담실장을 맡았다. 신씨는 마음의 문을 걸어잠근 울타리밖 청소년들을 만나 빗장을 열고 올바른 사회인으로 발을 내딛을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했다. 2011년부터는 범죄피해자 지원센터 사법보좌위원을 맡고 있다. 신씨가 소상공인의 벗으로, 대변인으로 설 수 있게 된 것은 범죄피해자 심리치료 활동을 하면서다. 신씨는 "범죄피해자들과 웃고 울면서 상담을 하면서도 딱딱한 분위기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피해자들의 마음을 치료하는데 걸림돌이 된다"며 "제가 할 줄 아는 바느질을 심리 치료에 접목해 '바느질 테라피'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