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국호텔관광고, 직접 만든 빵으로 재능기부

호텔외식조리과·관광비지니스과 학생들, 관공서 찾아 기부

  • 웹출고시간2021.06.20 13:14:59
  • 최종수정2021.06.20 13:14:59

한국호텔관광고 호텔외식조리과, 관광비즈니스과 학생들이 직접 만든 빵과 과자 등을 단양소방서를 찾아 전달하고 있다.

[충북일보] 한국호텔관광고등학교 호텔외식조리과, 관광비즈니스과 학생들이 지난 18일 직접 만든 빵과 과자 등을 지역 경찰서와 소방서, 보건소에 전달해 눈길을 끌었다.

학생들이 학교 교육과정 내에서 다양한 실무과목을 경험할 수 있는 가운데 3학년 학생들은 손수 빵을 만들었다.

학생들을 대표해 관공서에 빵을 전달하고 온 관광비즈니스과 3학년 신해오름 학생은 "직접 만든 빵으로 여러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 것을 보고 실습 때 빵을 먹을 사람을 생각하며 정성스레 만들어야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호텔외식조리과 3학년 김사용 학생은 "관공서 분들이 정말 친절하게 맞아주시는 것에 감동했다"며 "내 능력을 활용해 다른 사람에게 선한 영향력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학생 지도를 담당하고 있는 최다혜 교사는 "실습수업을 하다보면 체력적으로 힘든 부분이 많지만 그래도 서로 협동며서 빵을 만드는 방법과 감을 익히고 청소까지 항상 말끔하게 하는 우리 학생들을 보면 기본기가 잘돼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빵 재능기부도 학생들이 먼저 낸 의견이었는데 자신이 만든 것을 몸소 나눌 줄 아는 따뜻한 마음이 전해져 훈훈했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상천 제천시장

[충북일보] 민선7기 제천시는 '시민 모두가 잘 사는 희망찬 미래도시' 구현을 위해 지난 3년간 다양한 성과를 내놓으며 관광과 기업유치 등으로 미래 동력의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이상천 제천시장은 "지난해 수해피해와 청정지역이었던 지역에 코로나19가 크게 확산되는 이중고에도 13만 제천 시민과 1천200여 공직자가 합심해 도시의 재탄생을 위한 큰 그림을 그리고 계획한 사업들이 가시화 되고 대규모 투자유치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을 다지는 등 유례없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특히 "시민과 함께 역량과 지혜를 모아 도심 활성화와 체류형 관광을 중심으로 도시의 경쟁력과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신 성장 동력사업으로 지역발전을 가속화 시켜 중부권 중심도시로서의 위상과 역할을 정립해 '시민 모두가 잘 사는 희망찬 미래도시 제천'을 구현하는 데 노력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민선7기, 3년의 성과는 "지난해 전례 없는 위기상황들이 지역을 덮쳤지만 묵묵히 민선7기 출범과 동시에 야심차게 내걸었던 핵심공약을 위해 추진하기 위한 노력들이 가시적 성과로 나타났다. 예술의전당과 세명대 상생 캠퍼스 건립사업, 충북자치연수원 이전, 제3산업단지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