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6.10 13:41:57
  • 최종수정2021.06.10 13:41:57

충주교육지원청 윤원규(왼쪽) 체육건강시설과장이 충일중학교를 찾아 학교급식 특별점검을 벌이고 있다.

ⓒ 충주교육지원청
[충북일보] 충주교육지원청은 최근 날씨가 더워지면서 식중독 사고 발생 위험이 증가됨에 따라 학교급식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간부공무원 위생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10일 충일중학교 식생활관을 찾은 윤원규 체육건강시설과장은 납품 식재료의 위생적인 취급상태, 신선도 등에 대해 직접 검수했다.

또 급식시설을 둘러보며 급식설비·기구 등의 위생적 관리, 교차오염 방지를 위한 구분 사용, 개인위생 준수 여부 등을 꼼꼼히 점검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방역수칙, 식당 손소독제 비치 상황 등을 확인하며, 학생들의 안전한 급식 제공을 위해 힘쓰고 있는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윤원규 과장은 "6월부터 기온이 급격히 상승하고, 각종 미생물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는 만큼 식중독 예방관리와 더불어 급식종사자의 건강관리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충주교육지원청은 간부공무원 특별점검 외에도 충주지역 모든 학교에 대해 학교급식 위생·안전 정기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