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6.09 11:16:02
  • 최종수정2021.06.09 11:16:02

영동군생활개선회 회원들이 용산면 포도과원에서 알솎기 등의 일손돕기를 하고 있다.

[충북일보] 충북 영동군생활개선회가 한창 바쁜 농번기 일손이 부족한 회원농가를 대상으로 일손 돕기에 앞장서고 있다.

영동군은 포도, 복숭아, 사과 등 다양한 과일의 주 생산 지역으로 5∼6월 사이에는 과일 알 솎기, 봉지 씌우기 등 한명의 일손이라도 아쉬운 시기다.

일손을 제때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회원들을 대상으로 영동군생활개선회가 일손을 보태며 특별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6월 9일에는 용산면 회원농가의 포도과원 5천㎡에서 20명이 참여해 포도 알을 솎으며 명품포도 탄생을 위한 값진 땀방울을 흘렸다.

또한 15일에는 상촌면 2농가에서 40명, 추풍령면 1농가에서 50명이 포도 봉지 씌우기와 알 솎기로 총 3회 110명이 서로에게 힘을 보태며 소통과 화합의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최미경 회장은 "매년 바쁜 영농철에 일손부족으로 힘들어 하는 회원을 보면 그 안타까운 마음을 절실히 느껴 시작한 것으로, 이제는 일손돕기가 회원 간 의지가 되어 생활개선회의 단결을 강화 시켜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