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이달의 친절공무원 김지연 주무관 선정

친절한 민원응대로 추천받아

  • 웹출고시간2021.06.01 15:13:05
  • 최종수정2021.06.01 15:13:18

김지연 주무관

[충북일보] 괴산군은 '이달의 친절공무원'에 김지연 주무관(23·전산9급)을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김 주무관은 행정과 전산팀 소속으로 군청 홈페이지 및 정보화마을 운영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추천한 민원인 A씨는 "김 주무관이 차분하고 친절한 민원응대로 누군가에겐 지나쳐도 모를 작은 일을 민원인의 입장에서 생각하며 도움을 제공해 감동을 받았다"고 전했다

군은 군민이 직접 군청 홈페이지 열린게시판-'친절공무원 추천' 페이지에 칭찬 글을 남기거나, 손 편지, 민원소리카드를 작성해 본청 및 11개 읍·면사무소에 설치된 민원소리함에 넣으면 객관적인 평가를 통해 이달의 친절공무원을 선정한다.

군은 친절 공무원에게 표창장 수여와 연말 선진지 견학 등의 인센티브를 준다.

친절공무원으로 추천만 돼도 괴산사랑상품권(5만 원)을 제공한다.

이달의 친절공무원 사진을 군청 현관에 한 달간 게시해 자긍심을 높이고 있다.

군 관계자는 "공직사회 내 바람직한 공무원상을 확립하기 위해 매달 친절공무원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류한우 단양군수

[충북일보] 충북도 관광을 견인하고 있는 녹색쉼표 단양군이 체류형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며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특히 올해 수상관광을 적극 추진하며 기존 관광산업에 시너지 효과를 더하며 코로나19로 위축된 상황에서도 더욱 발전이 예상되고 있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올해를 수상관광의 원년으로 체류형 관광도시 단양의 미래 100년의 기틀을 확실히 준비하는 한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2021년을 약속했다. 류 군수는 "지난 한해는 코로나19로 '세계적인 격변의 해'로 기록될 만큼 힘든 한해였고 우리 군은 수해피해까지 겹치면서 어려움이 더 컸다"며 "우리 군민들께서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도 잘 대응해주신 덕분에 각 분야에서 많은 성과를 남긴 보람 있는 한해였다"고 군민들에게 감사인사도 전했다. 이어 "올해는 저와 600여 공직자는 코로나로 인한 경제충격에서 빠르게 벗어나 시민경제에 온기가 돌 수 있도록 지역경제 회복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주요 군정 성과는 군민과 공직자가 일심동체의 자세로 체류형 관광의 기틀을 다져가며 대한민국 최고 관광도시의 명성을 이어간 게 가장 큰 성과라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