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4월 수출 전년비 11.2% 성장… '2분기 호조' 전망

전국 17개 시도 중 9위 수준 수출액
반도체·정밀화학원료 등 8개 품목 두자릿수 증가
충북무역협회 "선진국 백신 접종 확대… 경기회복 가속화"

  • 웹출고시간2021.05.25 18:20:09
  • 최종수정2021.05.25 18:20:09
[충북일보] 충북 4월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성장하면서 2분기 수출도 호조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25일 한국무역협회 충북지역본부에 따르면 2021년 4월 충북 수출은 20억3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1.2% 증가했다.

충북 수출은 10개월 연속 증가하고 있다. 지난 4월 수출액은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9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충북지역 10대 수출품목 중 컴퓨터(-33.7%), 전력용기기(-26.6%)의 부진이 지속됐다.

반면 반도체(19.3%)·정밀화학원료(72.7%)·농약 및 의약품(213.3%) 등 8개 품목의 수출은 모두 두 자릿수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충북 수출의 30.5%를 차지하는 반도체는 글로벌 공급 부족 장기화로 인한 단가상승 등의 영향으로 수출 증가율이 19.3%에 달했다.

이 밖에도 플라스틱 제품(28.0%), 정밀화학원료(72.7%), 광학기기(22.2%) 등의 수출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의약품(농약 및 의약품, 수출비중 13.1%) 수출 증가율은 213.3%에 달했다. 단,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이 주춤함에 따라 충북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전달 13.8%에서 4월 4.3%로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10대 수출국 중 미국(-23.6%)을 제외하고 나머지 9개국으로의 수출이 모두 증가했다.

최대 수출국인 중국(수출비중 31.3%)으로의 수출은 2.3%, 2위 홍콩(수출비중 17.9%)으로의 수출은 15.6% 증가했다.

지자체별로는 반도체 수출 비중이 높은 청주시의 4월 수출액이 15억 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6.1% 증가했다.

옥천군과 괴산군은 수출 증가율은 각각 154.0%, 107.1%로 세 자릿수의 수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옥천군은 수출비중이 가장 높은(60.0%) 농기계의 수출이 2배 이상 증가했다.

괴산군은 산업용 전기기기(1만5천407.7%)의 수출이 크게 늘었다. 올해 세계 경기가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설비투자 등이 확대된 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무역협회 충북지역본부 이혜연 과장은 "미국, EU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와 적극적인 재정정책의 영향으로 경기 회복이 가속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무역협회는 수출 기업들이 이러한 기회를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류한우 단양군수

[충북일보] 충북도 관광을 견인하고 있는 녹색쉼표 단양군이 체류형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며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특히 올해 수상관광을 적극 추진하며 기존 관광산업에 시너지 효과를 더하며 코로나19로 위축된 상황에서도 더욱 발전이 예상되고 있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올해를 수상관광의 원년으로 체류형 관광도시 단양의 미래 100년의 기틀을 확실히 준비하는 한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2021년을 약속했다. 류 군수는 "지난 한해는 코로나19로 '세계적인 격변의 해'로 기록될 만큼 힘든 한해였고 우리 군은 수해피해까지 겹치면서 어려움이 더 컸다"며 "우리 군민들께서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도 잘 대응해주신 덕분에 각 분야에서 많은 성과를 남긴 보람 있는 한해였다"고 군민들에게 감사인사도 전했다. 이어 "올해는 저와 600여 공직자는 코로나로 인한 경제충격에서 빠르게 벗어나 시민경제에 온기가 돌 수 있도록 지역경제 회복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주요 군정 성과는 군민과 공직자가 일심동체의 자세로 체류형 관광의 기틀을 다져가며 대한민국 최고 관광도시의 명성을 이어간 게 가장 큰 성과라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