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5.12 17:27:10
  • 최종수정2021.05.12 17:27:10
[충북일보] 청주시가 오는 6월 4일까지 '2021년 상반기 시민아이디어 공모전'을 연다.

공모는 시정 주요현안 중 △2050 탄소중립, 온실가스 감축 시민실천 방안 △청주시 쓰레기감량 정책방안 △원도심 문화관광 활성화 방안 등 3가지 분야로 진행된다.

응모는 지역·나이 제한없이 누구나 가능하며, 청주시 홈페이지(www.cheongju.go.kr) 청주1번가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접수된 아이디어는 제안 실행가능 여부 등 부서 검토 후 사전심사와 제안심사를 거쳐 실현가능성, 창의성, 효율성, 노력도 등을 평가해 오는 6월 중 발표한다.

선정된 아이디어 제안자에게는 최대 100만 원의 시상금이 지급된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학 실무 중심 교과과정 마련… 지자체·기업 참여 필요"

[충북일보] 박성준 단장은 대학의 공동 교과과정 개발과, 개발 과정에서의 기업·지자체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충북 도내서는 7개 대학 25개 학과가 정밀의료·의료기기 사업단에 참여중이다. 참여 대학은 △한국교통대(9개 학과) △강동대(2개) △건국대 글로컬캠퍼스(2개) △대원대(1개) △세명대(5개) △충북대(4개) △충북도립대(2개)다. 이들 대학은 현재 공유대학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충북의 주력산업 분야인 바이오헬스, 그 가운데서도 정밀의료·의료기가와 관련한 공동교과과정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사업 참여 대학들이 지역 기업이 요구하는 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표준화교과과정'을 운영하는 게 주 목표다. 박 단장은 "각 대학별 특성, 역량, 인프라에 따라 교과과정을 만들면 온라인을 통해 다른 대학 학생들도 수강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내년 1학기부터 시범운영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교과과정은 '현장 직무'를 집중으로 꾸려진다. 교과를 이수한 학생들이 산업 현장에 투입됐을 때 즉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는 '세부적 이론 교육보다 실무 교육이 필요하다'는 기업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된 결과다. 박 단장은 "기업들이 졸업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