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5.12 17:28:06
  • 최종수정2021.05.12 17:28:06
[충북일보]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오는 23일까지 동부창고를 거점으로 활동할 생활문화동호회 '2021 동·창·생 모여라!'를 모집한다.

'동·창·생 모여라!'는 시민예술놀이터 동부창고를 활성화하고, 생활문화동호회 발굴·교류지원으로 건강한 지역문화공동체를 형성하기 위한 동부창고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지난 2018년 시작해 올해로 4년째 이어지고 있다.

청주지역 시각분야(공예, 사진, 드로잉, 문학 등)와 공연분야(음악, 연극, 댄스 등) 등 모든 문화예술 분야 동호회를 대상으로 하며, 45개 팀까지 모집한다. 45개 팀 이상이 지원할 경우 추첨을 통해 선정한다.

동·창·생에 참여하게 되면 오는 6~11월 동호회 연습·활동 공간을 지원받을 수 있다. 각 동호회간 네트워크 모임은 물론 공연·체험·전시 등으로 꾸며지는 교류프로그램 '다 같이 NOLGO' 등에도 참여할 수 있다.

오는 10~11월 동부창고 생활문화축제에서 자신들이 기획한 무대와 전시, 체험 등을 시민에게 선보이는 자리도 마련된다.

참여를 원하는 생활문화동호회는 오는 23일까지 청주문화재단 홈페이지(www.cjculture.org)나 동부창고 홈페이지(www.dbchangko.org)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한 뒤 이메일(dbsm36@naver.com) 또는 동부창고로 방문 신청하면 된다(043-715-6958).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학 실무 중심 교과과정 마련… 지자체·기업 참여 필요"

[충북일보] 박성준 단장은 대학의 공동 교과과정 개발과, 개발 과정에서의 기업·지자체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충북 도내서는 7개 대학 25개 학과가 정밀의료·의료기기 사업단에 참여중이다. 참여 대학은 △한국교통대(9개 학과) △강동대(2개) △건국대 글로컬캠퍼스(2개) △대원대(1개) △세명대(5개) △충북대(4개) △충북도립대(2개)다. 이들 대학은 현재 공유대학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충북의 주력산업 분야인 바이오헬스, 그 가운데서도 정밀의료·의료기가와 관련한 공동교과과정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사업 참여 대학들이 지역 기업이 요구하는 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표준화교과과정'을 운영하는 게 주 목표다. 박 단장은 "각 대학별 특성, 역량, 인프라에 따라 교과과정을 만들면 온라인을 통해 다른 대학 학생들도 수강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내년 1학기부터 시범운영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교과과정은 '현장 직무'를 집중으로 꾸려진다. 교과를 이수한 학생들이 산업 현장에 투입됐을 때 즉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는 '세부적 이론 교육보다 실무 교육이 필요하다'는 기업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된 결과다. 박 단장은 "기업들이 졸업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