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5.12 17:38:10
  • 최종수정2021.05.12 17:38:10

청주시농업기술센터가 12일 비대면 유기농 마케팅 활용 체험 교육을 하고 있다.

ⓒ 청주시
[충북일보] 청주시 농업기술센터가 비대면 유기농 마케팅 활용 강좌·체험을 오는 10월까지 매월 두 번씩 진행한다.

체험은 유기농산업 복합 서비스 지원단지 내 농업테마 체험관에서 진행한다.

친환경 농산물을 활용한 요리법을 통해 시민들에게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홍보해 농산물에 대한 관심과 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민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체험 신청은 매달 교육 일정에 따라 '청주시통합예약시스템'에서 하면 된다.

센터는 신청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체험키트를 사전 배부한 뒤 줌(zoom)으로 중계해 실시간으로 시민들에게 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12일은 친환경 팥을 활용한 전통 수제 팥묵(양갱) 만들기를 진행됐다. 오는 25일엔 친환경 농산물을 활용한 삼색화전 만들기를 진행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친환경 농산물 소비는 친환경 농가들에게 힘이 되고, 지구 환경도 살릴 수 있는 방안"이라며 "이번 체험 프로그램이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에 따뜻한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학 실무 중심 교과과정 마련… 지자체·기업 참여 필요"

[충북일보] 박성준 단장은 대학의 공동 교과과정 개발과, 개발 과정에서의 기업·지자체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충북 도내서는 7개 대학 25개 학과가 정밀의료·의료기기 사업단에 참여중이다. 참여 대학은 △한국교통대(9개 학과) △강동대(2개) △건국대 글로컬캠퍼스(2개) △대원대(1개) △세명대(5개) △충북대(4개) △충북도립대(2개)다. 이들 대학은 현재 공유대학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충북의 주력산업 분야인 바이오헬스, 그 가운데서도 정밀의료·의료기가와 관련한 공동교과과정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사업 참여 대학들이 지역 기업이 요구하는 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표준화교과과정'을 운영하는 게 주 목표다. 박 단장은 "각 대학별 특성, 역량, 인프라에 따라 교과과정을 만들면 온라인을 통해 다른 대학 학생들도 수강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내년 1학기부터 시범운영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교과과정은 '현장 직무'를 집중으로 꾸려진다. 교과를 이수한 학생들이 산업 현장에 투입됐을 때 즉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는 '세부적 이론 교육보다 실무 교육이 필요하다'는 기업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된 결과다. 박 단장은 "기업들이 졸업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