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반도체특위 위원장 임명

"반도체 산업의 미래 경쟁력 강화 위해 최선 다할 것"

  • 웹출고시간2021.05.12 17:30:14
  • 최종수정2021.05.12 17:30:14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이 12일 오전 평택항만공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에서 반도체기술특별위원회(반도체특위) 위원장에 임명됐다.

최근 글로벌 반도체 패권경쟁이 심화되고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자동차시장까지 위축되는 상황에서 집권 여당의 반도체특위 위원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된 것이다.

변 의원은 5선의 중진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 분야 상임위에서 활약해온 대표적인 ICT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향후 반도체특위에서는 4차 산업혁명의 필수재인 반도체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반도체업계의 당면 현안에 대한 점검과 지원대책 마련에 나설 예정이다.

변 의원은 "당장의 먹거리인 반도체조차 글로벌 반도체 패권경쟁으로 위협받는 상황에 중책을 맡아 어깨가 무겁다"며 "현재의 반도체 강국이라는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실질적 대책 마련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서울 / 김동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학 실무 중심 교과과정 마련… 지자체·기업 참여 필요"

[충북일보] 박성준 단장은 대학의 공동 교과과정 개발과, 개발 과정에서의 기업·지자체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충북 도내서는 7개 대학 25개 학과가 정밀의료·의료기기 사업단에 참여중이다. 참여 대학은 △한국교통대(9개 학과) △강동대(2개) △건국대 글로컬캠퍼스(2개) △대원대(1개) △세명대(5개) △충북대(4개) △충북도립대(2개)다. 이들 대학은 현재 공유대학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충북의 주력산업 분야인 바이오헬스, 그 가운데서도 정밀의료·의료기가와 관련한 공동교과과정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사업 참여 대학들이 지역 기업이 요구하는 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표준화교과과정'을 운영하는 게 주 목표다. 박 단장은 "각 대학별 특성, 역량, 인프라에 따라 교과과정을 만들면 온라인을 통해 다른 대학 학생들도 수강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내년 1학기부터 시범운영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교과과정은 '현장 직무'를 집중으로 꾸려진다. 교과를 이수한 학생들이 산업 현장에 투입됐을 때 즉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는 '세부적 이론 교육보다 실무 교육이 필요하다'는 기업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된 결과다. 박 단장은 "기업들이 졸업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