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고래마을 옥천 장찬리에 아름다운 음악이 흐른다

옥천 대성사 불교공뉴스 창간 11주년 기증문화릴레이 피아노 기증
주민, 방문객 등 남녀노소 누구나 피아노 치며 야외무대에서 즉흥 공연 마을활기 톡톡

  • 웹출고시간2021.05.12 18:14:10
  • 최종수정2021.05.12 18:14:10

옥천 고래마을 장찬리 송경숙 이장과 마을주민들이 야외무대에 모여 기증된 피아노를 치며 추억의 노래를 부르고 있다.

ⓒ 손근방기자
[충북일보]고래 꼬리를 닮았다고 해 '고래마을'로 불리는 옥천군 이원면 장찬리 마을에 요즘 아름다운 피아노 소리가 울려퍼지고 있다.

주민들은 물론이고 장찬리를 찾는 방문객들이 피아노를 치며 추억을 만들고 있다.

이 피아노는 이원이 고향인 옥천 대성사 혜철 주지스님과 후원자들의 기증으로 주민들이 합심해 만든 야외무대(고래광장)에 설치변다.

비록 새것은 아니지만 조율까지 한 상태좋은 피아노다.

옥천 대성사와 불교공뉴스는 창간 11주년을 맞아 '당신이 주인공입니다'라는 새로운 기증문화 릴레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옥천 대성사 혜철(오른쪽) 주지스님 등이 장찬리 마을에 기증할 피아노를 야외광장으로 손수 옮기고 있다.

ⓒ 장찬리
지난 3월 20일 장찬리 피아노가 이 사업의 1호가 됐다. 이날 기증식과 함께 참석자들은 봄바람과 함께 장찬리 호수에 피아노 소리가 울려 퍼졌다.

장찬리 마을에는 송경숙 이장이 이끌고 있는 '돌핀스 밴드'가 있다.

뜻있는 마을주민들끼리 노래가 좋아 결성했다. 피아노 관리도 돌핀스가 맡았다.

오는 30일은 장찬리마을에서 올해 첫 '고래장터'를 개장하는데 피아노를 곁들인 '돌핀스 밴드'의 화려한 공연이 예정돼 있다.

송 이장은 이곳에서 버스킹 공연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장찬리 마을은 충북도가 진행한 '풍경 있는 농촌마을사업'에 선정됐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환상적이고 이색적인 마을로 전국 명소가 될 것이다.

옥천 장찬리 마을을 찾은 이원면의 한 주민이 야외무대에서 피아노 연주를 하고 있다.

ⓒ 손근방기자
혜철 스님은 "창간 11주년을 맞은 불교공뉴스가 기증문화릴레이 사업인 '오늘은 당신이 주인공입니다'를 펼치고 있다"며 "호수를 끼고 있는 장찬리에 아름다운 음악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부처님 오신 날을 앞두고 후원자들과 함께 피아노를 기증하게 됐다"고 말했다.

송경숙 이장은 "어린이들이 동요를 하며 재잘거리는 모습, 지긋하신 노인은 추억의 곡을 피아노로 치는 모습은 자신이 생각하던 그런 것이었다"며 "이처럼 고래마을 야외공연장에 누구나 연주할 수 있는 피아노를 기증받게 돼 너무나 기쁘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음악이 흐르는 아름다운 문화공간으로 만들어 행복하고 즐거운 장찬리마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래 꼬리부분에 형성된 아담한 장찬마을은 이장을 중심으로 40여명의 주민들이 고래 모양의 저수지를 특성화 해 최근 큰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학 실무 중심 교과과정 마련… 지자체·기업 참여 필요"

[충북일보] 박성준 단장은 대학의 공동 교과과정 개발과, 개발 과정에서의 기업·지자체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충북 도내서는 7개 대학 25개 학과가 정밀의료·의료기기 사업단에 참여중이다. 참여 대학은 △한국교통대(9개 학과) △강동대(2개) △건국대 글로컬캠퍼스(2개) △대원대(1개) △세명대(5개) △충북대(4개) △충북도립대(2개)다. 이들 대학은 현재 공유대학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충북의 주력산업 분야인 바이오헬스, 그 가운데서도 정밀의료·의료기가와 관련한 공동교과과정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사업 참여 대학들이 지역 기업이 요구하는 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표준화교과과정'을 운영하는 게 주 목표다. 박 단장은 "각 대학별 특성, 역량, 인프라에 따라 교과과정을 만들면 온라인을 통해 다른 대학 학생들도 수강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내년 1학기부터 시범운영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교과과정은 '현장 직무'를 집중으로 꾸려진다. 교과를 이수한 학생들이 산업 현장에 투입됐을 때 즉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는 '세부적 이론 교육보다 실무 교육이 필요하다'는 기업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된 결과다. 박 단장은 "기업들이 졸업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