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쿠팡 제천첨단물류센터 내년도 본격건립추진

2022년 1월, 제3산단 토지계약 체결을 시작으로 2024년도 사업운영
이달 중 대규모 투자유치협약도 예정 기대감 상승

  • 웹출고시간2021.05.12 13:11:21
  • 최종수정2021.05.12 13:11:21

제천시와 쿠팡이 제천첨단물류센터의 건립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충북일보] 쿠팡 제천첨단물류센터의 건립이 내년 초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제천시에 따르면 쿠팡(주)은 제천 제3산업단지의 부지 10만㎡에 최대 1천억 원을 투자해 충북과 인근 지역의 물류 중개기지 역할을 위한 건축면적 6만6천516㎡ 규모의 첨단물류센터를 건립하고 500명의 신규인력을 고용할 계획이다.

건립일정은 올해 12월 준공예정인 제천 제3산업단지 조성이 완료됨과 동시에 2022년도 1월 토지계약을 시작으로 △2022년 8월 건축설계 및 인허가 완료 △2022년 11월 착공 △2023년 12월 준공으로 이어진다.

시 관계자는 "원활한 투자 사업의 진행을 통한 제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각종 행정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며 "투자규모 확충, 지역생산 자재·장비 구매 및 지역민 우선 채용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힘쓰고 국토 정중앙에 있는 제천의 입지, 물류적 장점을 적극 홍보해 다양한 우수 기업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민선7기 투자유치 1조원 달성과 제천 제3산업단지 선 분양을 위해 공격적인 타깃 투자 유치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시는 5월 중 추가적인 대규모 투자유치협약을 예고해 기대감을 부풀리고 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학 실무 중심 교과과정 마련… 지자체·기업 참여 필요"

[충북일보] 박성준 단장은 대학의 공동 교과과정 개발과, 개발 과정에서의 기업·지자체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충북 도내서는 7개 대학 25개 학과가 정밀의료·의료기기 사업단에 참여중이다. 참여 대학은 △한국교통대(9개 학과) △강동대(2개) △건국대 글로컬캠퍼스(2개) △대원대(1개) △세명대(5개) △충북대(4개) △충북도립대(2개)다. 이들 대학은 현재 공유대학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충북의 주력산업 분야인 바이오헬스, 그 가운데서도 정밀의료·의료기가와 관련한 공동교과과정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사업 참여 대학들이 지역 기업이 요구하는 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표준화교과과정'을 운영하는 게 주 목표다. 박 단장은 "각 대학별 특성, 역량, 인프라에 따라 교과과정을 만들면 온라인을 통해 다른 대학 학생들도 수강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내년 1학기부터 시범운영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교과과정은 '현장 직무'를 집중으로 꾸려진다. 교과를 이수한 학생들이 산업 현장에 투입됐을 때 즉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는 '세부적 이론 교육보다 실무 교육이 필요하다'는 기업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된 결과다. 박 단장은 "기업들이 졸업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