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심리극으로 찾아가는 학교폭력 예방교육 눈길

단양교육지원청, 관내 초중학교 대상 대처 및 예방법 교육

  • 웹출고시간2021.05.12 12:59:25
  • 최종수정2021.05.12 12:59:25

단양 영춘초등학교 학생들이 심리극으로 찾아가는 학교폭력 예방교육을 받고 있다.

[충북일보] 단양교육지원청이 관내 초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심리극으로 찾아가는 학교폭력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심리극 교육은 12일 영춘초등학교와 단양소백산중학교을 시작으로 13일 단양초등학교, 단양중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단순한 강의 형태의 교육에서 벗어나 학생들이 직접 심리극에 참여해 가해자, 피해자 역할을 바꿔 체험해보는 형식으로 운영돼 학교폭력에 스스로 대처하고 예방하는 방법을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하고 있다.

서주선 교육장은 "심리극을 통해 학생들의 시각에서 주위에서 일어나는 문제를 발견하고 함께 고민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쉽게 다가갈 수 있는 학교폭력 예방교육 프로그램을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학 실무 중심 교과과정 마련… 지자체·기업 참여 필요"

[충북일보] 박성준 단장은 대학의 공동 교과과정 개발과, 개발 과정에서의 기업·지자체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충북 도내서는 7개 대학 25개 학과가 정밀의료·의료기기 사업단에 참여중이다. 참여 대학은 △한국교통대(9개 학과) △강동대(2개) △건국대 글로컬캠퍼스(2개) △대원대(1개) △세명대(5개) △충북대(4개) △충북도립대(2개)다. 이들 대학은 현재 공유대학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충북의 주력산업 분야인 바이오헬스, 그 가운데서도 정밀의료·의료기가와 관련한 공동교과과정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사업 참여 대학들이 지역 기업이 요구하는 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표준화교과과정'을 운영하는 게 주 목표다. 박 단장은 "각 대학별 특성, 역량, 인프라에 따라 교과과정을 만들면 온라인을 통해 다른 대학 학생들도 수강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내년 1학기부터 시범운영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교과과정은 '현장 직무'를 집중으로 꾸려진다. 교과를 이수한 학생들이 산업 현장에 투입됐을 때 즉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는 '세부적 이론 교육보다 실무 교육이 필요하다'는 기업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된 결과다. 박 단장은 "기업들이 졸업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