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초미세먼지' 中 유입보다 내부 요인 크다

충북보건환경硏, 오송 측정소 채취·성분 분석결과 공개
유기탄소·질산염 등 대부분 이차오염물질 생성 기여
"노후 경유차 폐차 지원 확대하고 노천 소각 방지해야"

  • 웹출고시간2021.05.11 20:14:51
  • 최종수정2021.05.11 20:14:51

초미세먼지를 저감하기 하기 위해서는 노후경유타 조기 폐차 지원 확대 등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1일 낮 12시 30분께 청주시 상당사거리 인근 사직대로에서 경유차들이 줄지어 지나가고 있다.

ⓒ 안혜주기자
[충북일보] 청주에서 관측된 초미세먼지(PM-2.5)는 대부분 이차 생성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입자 지름이 2.5㎛ 미만인 초미세먼지는 호흡기 등 인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주는데 올해에만 충북 중부권에 초미세먼지 주의보(5회)·경보(1회)가 총 6회 발령됐다.

충북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1년(2019년 12월~2020년 12월)간 충북에서 가장 서쪽에 위치한 흥덕구 오송읍 소재 도시대기오염측정소에 매달 7일(둘째주 월~일요일)간 초미세먼지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를 11일 공개했다.

분석 기간 중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24.7㎍/㎥로 나타났다.

이는 2019년 충북 전체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28㎍/㎥) 보다 낮은 것으로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제활동 감소 등의 영향이 미친 것으로 연구원은 추정했다.

연구원은 조사기간 △질산염이온, 황산염이온, 암모늄이온 등 이온 성분 8종 △유기탄소 등 탄소 2종 △철 등 중금속 20종 등 총 30종의 성분을 분석했다.

초미세먼지 구성비 분석에서는 49.4%가 이온 성분으로 확인됐고 탄소 성분이 22.9%, 중금속 성분이 1.4%로 뒤를 이었다.

항목별로는 유기탄소가 20.4%로 가장 많았고 질산염이온이 20.2%로 두 번째로 많았다.

유기탄소는 주로 화석연료의 연소에 의해 직접 배출되거나 대기 중 가스상물질과 광화학반응에 의해 이차적으로 생성되는 물질이다.

질산염이온은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난방, 열공정산업, 자동차 등에서 배출된 질소산화물이 대기 중 화학반응에 의해 생성되는 물질로서 화석연료의 사용이 초미세먼지 발생에 크게 기여함을 알 수 있다.

연구원은 성분 분석 결과를 토대로 PMF 모델링을 통해 초미세먼지의 주요 배출원을 확인하고 배출원별 기여도를 추정해 7개의 배출원을 도출했다.

배출원으로는 △이차질산염(33.0%) △이차황산염(25.6%) △생물성연소(17.5%) △이동오염원(11.6%) △토양(7.6%) △폐기물소각(4.0%) △산업관련(1.3%) 순으로 확인됐다.

즉, 청주지역 초미세먼지는 중국에서 유입되는 것보다 내부적 요인에 의해 발생하는 만큼 2차 생성을 저감하는 대기환경 정책 강화가 필요하다.

연구원 관계자는 "초미세먼지 저감을 위해서는 기존에 추진 중인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암모니아 저감 대책을 수립하고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지원 등 관련 사업을 확대·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초미세먼지 발생) 기여도가 비교적 높은 생물성연소(노천 소각)를 방지하기 위해 수거·처리 대상에서 제외된 타이벡, 곤포사일리지, 차광망, 부직포 같은 신규 영농폐기물 공동 수거·처리시스템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용어설명

PMF 모델링=대기 중 오염물질의 화학적 성분별 농도를 이용해 대기오염원을 확인하고 각 오염원의 기여도 추정을 가능하게 하는 대표적 대기 수용모델.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충북일보] 10대 시절 친척집에서 청주고를 다녔다. 1986년 행정고시(30회)에 합격했고, 국토교통부에서 철도·항공관련 전문가로 화려한 공직생활을 보냈다. 그는 미래 녹색교통 수단 중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할 철도와 관련해 세계적으로도 손 꼽히는 전문가로 지난 2월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에 부임했다. 김한영(64) 이사장을 만나 충북관련 철도인프라와 관련된 대화를 나눴다. ◇이사장에 취임하신 소감은 "공직의 대부분을 교통과 물류분야에서 보냈다. 1987년 교통 분야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고 90년대 초에 철도담당 사무관으로 일하면서 철도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철도정책과장과 교통정책실장, 공항철도㈜ 사장 등 10년 넘게 철도업무를 하면서 철도에 남다른 애정을 갖게 됐다. 그동안 철도구조 개혁과 수서고속철도 경쟁체제 도입, 1차 철도망구축계획 및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 수립 등 철도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노력해 왔다. 철도의 위상이 과거에 비해 다소 높아졌으나, 높아진 위상에 비해 미래 준비는 다소 미흡한 실정이다. 지난 2월에 공단 이사장으로 부임하면서 전 직원과 함께 제2의 철도 부흥기를 만들기 위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올해 주요 개통 철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