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집값 오름세 주춤' 세종시,주택사업경기는 회복세로

4월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 실적치 전국 최고인 117.6
5월1주까지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 작년보다 훨씬 낮은 3%

  • 웹출고시간2021.05.08 12:58:14
  • 최종수정2021.05.08 12:58:19
[충북일보 ]지난해에 세종시는 주택가격 상승률이 전국 최고였던 반면 주택사업경기는 침체됐다.

이와 대조적으로 올 들어서는 매매가격 상승률이 작년보다 크게 떨어졌으나 사업경기는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주택산업연구원이 전국 주택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지난달 26일~이달 2일 조사한 '5월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를 7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3월 91.7에서 지난달 90.6으로 떨어졌던 전국 평균 전망치가 이달에는 101.2로 크게 높아졌다.

0~200의 값으로 표시되는 HBSI의 범위에 따른 주택사업경기는 △85미만이면 '하강(下降)' △85이상~115미만이면 '보합(保合)' △115이상이면 '상승(上昇)' 국면으로 해석된다.
세종시의 최근 3개월 간 HBSI 추이를 보면, 3월에는 전망치(106.6)와 실척치(109.0)가 각각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이어 4월에는 95.7로 크게 떨어진 전망치와 달리 실적치는 전국 최고인 117.6(상승국면)을 기록했다.

따라서 5월 실적치는 4월보다도 높을 것으로 보인다.

세종시의 주택사업경기 회복세는 정부가 최근 신도시(행복도시)에서 주택 1만 3천채를 추가 공급키로 한 데다, 그 동안 계속해 온 강력 규제 정책을 일부 완화키로 검토 중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오고 있는 것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

경기가 살아나면 건설업체들이 사업에 적극 참가, 공급이 늘어나고 가격이 안정되는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
◇아파트 전세가격은 3주 연속 하락
한편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 들어 5월 1주(3일 조사)까지 세종시의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전국 평균(4.56%)은 물론 작년 같은 기간(9.69%)보다도 크게 낮은 3.02%에 그쳤다.

반면 전세 가격 상승률은 작년 같은 기간(7.09%)보다 높은 9.27%로, 전국에서도 최고였다.

하지만 △4월 3주(-0.02%) △4월 4주(-0.07%) △5월 1주(-0.03%) 등 최근에는 3주 연속으로 전체 시·도 중 유일하게 전세 가격이 떨어졌다.

지난해 무려 49.34%나 오른 데 따른 휴유증 때문이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충북일보] 10대 시절 친척집에서 청주고를 다녔다. 1986년 행정고시(30회)에 합격했고, 국토교통부에서 철도·항공관련 전문가로 화려한 공직생활을 보냈다. 그는 미래 녹색교통 수단 중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할 철도와 관련해 세계적으로도 손 꼽히는 전문가로 지난 2월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에 부임했다. 김한영(64) 이사장을 만나 충북관련 철도인프라와 관련된 대화를 나눴다. ◇이사장에 취임하신 소감은 "공직의 대부분을 교통과 물류분야에서 보냈다. 1987년 교통 분야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고 90년대 초에 철도담당 사무관으로 일하면서 철도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철도정책과장과 교통정책실장, 공항철도㈜ 사장 등 10년 넘게 철도업무를 하면서 철도에 남다른 애정을 갖게 됐다. 그동안 철도구조 개혁과 수서고속철도 경쟁체제 도입, 1차 철도망구축계획 및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 수립 등 철도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노력해 왔다. 철도의 위상이 과거에 비해 다소 높아졌으나, 높아진 위상에 비해 미래 준비는 다소 미흡한 실정이다. 지난 2월에 공단 이사장으로 부임하면서 전 직원과 함께 제2의 철도 부흥기를 만들기 위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올해 주요 개통 철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