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어김없이 찾아온 '코로나19 속 어린이날'

어린이 큰잔치 등 올해도 줄취소
체험키트 제공 비대면 행사 눈길

  • 웹출고시간2021.05.05 17:08:55
  • 최종수정2021.05.05 17:08:55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청주랜드 어린이회관과 동물원을 찾은 시민들이 아쉬운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청주랜드 어린이회관은 지난해 2월 22일부터, 동물원은 지난해 11월 29일부터 코로나 19 지역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휴관 조치를 이어가고 있다.

[충북일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 사태 속 어린이날을 맞이했다.

지자체를 중심으로 매년 개최해 온 어린이 큰잔치 등 대규모 행사 대신 접촉을 최소화한 소규모 행사나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비대면 행사가 도내 곳곳에서 다채롭게 진행됐다.

청주시는 어린이날 활력을 더하기 위해 '안방 1열'에서 안전하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언택트 행사를 마련했다.

시와 어린이날큰잔치준비위원회는 유튜브 등을 통해 어린이·학부모 등이 참여하는 마술·인형극·샌드아트 등의 공연을 선보였다.

청주교대에서 어린이날 큰잔치를 열던 전교조 충북지부와 청주교대 총학생회도 올해는 온라인 행사로 전환했다.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청주랜드 어린이회관과 동물원을 찾은 시민들이 아쉬운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청주랜드 어린이회관은 지난해 2월 22일부터, 동물원은 지난해 11월 29일부터 코로나 19 지역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휴관 조치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3~4일 체험마당을 열어 청주교대 총학생회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기한 마술, '열려라 초록나라' 인형극, 어린이 율동, '날씨가 아무래도 이상해' 모래 이야기 등의 공연을 펼쳤다.

충북도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충북지역본부는 취소된 행사 대신 청주시 소재 충북육아원을 방문해 어린이들을 격려했다. 이날 관계자들은 대면 접촉 최소화와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짧은 인사와 함께 선물과 간식을 전달했다.

충주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초등학교 저학년 자녀를 둔 가정을 대상으로 아버지-자녀 돌봄프로그램 '아빠의 레시피'를 운영했다. '아빠의 레시피'는 배부받은 키트와 동영상을 활용해 아버지와 자녀가 함께 음식을 만들어 후기 업로드까지 진행하는 비대면 수업이다.

단양 가평초등학교는 노인회장을 초대해 세대가 함께하는 어린이날 행사를 가졌다. 지난 4일 가평초 학생자치회는 '행복동행 세대공감 프로젝트'의 하나로 지역의 어르신 세대를 모시고 그 시절 어린이날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며 소통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천금록(82) 노인회장은 "우리 시절의 이야기를 어린 손주들과 함께 나누다 보니 다시 한 번 어린 시절의 추억들이 떠오른다"며 "세대가 서로 이해하고 함께 공감할 수 있게 된 것 같아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동 영신중학교는 전교생을 대상으로 '사랑의 효 편지쓰기' 행사를 가졌다. 영동군 새마을부녀회가 주관한 행사로, 참여한 학생들은 부모와 조부모, 가족, 친지, 선생님 등 마음을 전하고 싶은 주변 사람에게 감사와 사랑을 담아 편지를 썼다.

진천군새마을부녀회도 옥동초등학교를 방문해 학생 1천 명을 대상으로 60만 원 상당의 편지지, 봉투, 우표를 전달한 뒤 '효(孝) 편지쓰기' 행사를 가졌다. 지난 2005년부터 부녀회에서 추진해 온 '효 편지쓰기' 행사에는 17년간 1만7천여 명의 학생들이 참여했다.

충주 교현초등학교도 같은 날 '어린이날이라 축하해 봄' 어린이날 행사를 열었다. 교현초는 슬기로운 학교생활-보드게임, 테라리움, 가죽공예 만들기 체험, 전교어린이회 선물꾸러미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제천 홍광유치원은 원아 129명을 대상으로 '행복을 파는 가게'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사랑해요, 고마워요, 감사해요' 등 행복을 줄 수 있는 말로 물건 값을 지불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 지역종합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충북일보] 10대 시절 친척집에서 청주고를 다녔다. 1986년 행정고시(30회)에 합격했고, 국토교통부에서 철도·항공관련 전문가로 화려한 공직생활을 보냈다. 그는 미래 녹색교통 수단 중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할 철도와 관련해 세계적으로도 손 꼽히는 전문가로 지난 2월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에 부임했다. 김한영(64) 이사장을 만나 충북관련 철도인프라와 관련된 대화를 나눴다. ◇이사장에 취임하신 소감은 "공직의 대부분을 교통과 물류분야에서 보냈다. 1987년 교통 분야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고 90년대 초에 철도담당 사무관으로 일하면서 철도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철도정책과장과 교통정책실장, 공항철도㈜ 사장 등 10년 넘게 철도업무를 하면서 철도에 남다른 애정을 갖게 됐다. 그동안 철도구조 개혁과 수서고속철도 경쟁체제 도입, 1차 철도망구축계획 및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 수립 등 철도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노력해 왔다. 철도의 위상이 과거에 비해 다소 높아졌으나, 높아진 위상에 비해 미래 준비는 다소 미흡한 실정이다. 지난 2월에 공단 이사장으로 부임하면서 전 직원과 함께 제2의 철도 부흥기를 만들기 위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올해 주요 개통 철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