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국교통대,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 3개 과제 선정

AI 기반 미래 모빌리티 핵심기술 개발

  • 웹출고시간2021.05.05 13:50:53
  • 최종수정2021.05.05 13:50:53
[충북일보] 한국교통대학교가 범부처 공동으로 추진하는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 공모에서 3개 과제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2021년부터 2027년까지 7년 동안 국비(51억 원)를 지원받아 AI 기반 미래 모빌리티 핵심기술개발과 인력양성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4개 부처가 주관하는 대규모 사업으로 올해부터 2027년까지 총 1조 974억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이 사업에서 교통대는 인프라 센서 기반의 도로 상황 인지 고도화 기술 개발(문철 교수)에 주관연구기관으로 참여한다.

또 실시간 수요대응 자율주행 대중교통 모빌리티 서비스 기술개발(김현 교수)과 교통약자 이동지원 모빌리티 서비스 기술개발(송석일 교수)에는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한다.

박준훈 총장은 "이번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에 선정된 3개 과제를 포함해 스마트캠퍼스 챌린지 사업을 통해 캠퍼스타운 중심으로 미래의 모빌리티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교통대 교통IT융합연구센터는 2013년 설립 이후 자율주행자동차의 인지능력 사각지대를 보완하는 협력자율주행 기술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켰다.

2017년부터 국내 최초 수요대응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를 교통대 충주캠퍼스에서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선도해 오고 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충북일보] 10대 시절 친척집에서 청주고를 다녔다. 1986년 행정고시(30회)에 합격했고, 국토교통부에서 철도·항공관련 전문가로 화려한 공직생활을 보냈다. 그는 미래 녹색교통 수단 중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할 철도와 관련해 세계적으로도 손 꼽히는 전문가로 지난 2월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에 부임했다. 김한영(64) 이사장을 만나 충북관련 철도인프라와 관련된 대화를 나눴다. ◇이사장에 취임하신 소감은 "공직의 대부분을 교통과 물류분야에서 보냈다. 1987년 교통 분야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고 90년대 초에 철도담당 사무관으로 일하면서 철도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철도정책과장과 교통정책실장, 공항철도㈜ 사장 등 10년 넘게 철도업무를 하면서 철도에 남다른 애정을 갖게 됐다. 그동안 철도구조 개혁과 수서고속철도 경쟁체제 도입, 1차 철도망구축계획 및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 수립 등 철도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노력해 왔다. 철도의 위상이 과거에 비해 다소 높아졌으나, 높아진 위상에 비해 미래 준비는 다소 미흡한 실정이다. 지난 2월에 공단 이사장으로 부임하면서 전 직원과 함께 제2의 철도 부흥기를 만들기 위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올해 주요 개통 철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