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할아버지, 옛날 어린이날은 어땠어요?

가평초, '행복동행 세대공감 프로젝트'와 함께하는 어린이날

  • 웹출고시간2021.05.05 14:01:54
  • 최종수정2021.05.05 14:01:54

단양 가평초등학교 어린이들이 지역의 천금록(82) 노인회장을 초대해 세대가 함께하는 즐거운 시간을 만들고 있다.

[충북일보] 단양 가평초등학교가 지난 4일 제99회 어린이날을 기념해 지역의 천금록(82) 노인회장을 초대해 세대가 함께하는 어린이날 행사를 가져 화제다.

이번 행사는 가평초 학생자치회에서 '행복동행 세대공감 프로젝트'의 하나로 준비한 것으로 지역의 어르신 세대를 모시고 그 시절 어린이날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며 세대가 서로 소통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학창 시절 어려운 환경 속에서 자랐다는 천 노인회장은 "우리 시절의 이야기를 어린 손주들과 함께 나누다 보니 다시 한 번 어린 시절의 추억들이 떠오른다"며 "세대가 서로 이해하고 함께 공감할 수 있게 된 것 같아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학교 김하은 학생회장은 "학생자치회에서 친구들과 함께 즐겁고 뜻깊은 어린이날 행사를 고민하다가 동네 할아버지를 모시고 옛날의 어린이날에 관해 이야기를 들으면서 함께 공감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이번 행사를 추진했다"며 "저뿐만 아니라 우리 학교 친구들도 좋아해서 이번 행사를 만든 것에 대해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날 학생자치회는 자체 예산을 활용해 친구들이 평소에 갖고 싶었던 물건을 선물로 전달해 학생들의 즐거움을 더욱 높였으며 어린이날에 생각하는 어버이날이라는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카네이션 만들기 행사도 추진해 세대 공감의 의미를 더욱 빛나게 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충북일보] 10대 시절 친척집에서 청주고를 다녔다. 1986년 행정고시(30회)에 합격했고, 국토교통부에서 철도·항공관련 전문가로 화려한 공직생활을 보냈다. 그는 미래 녹색교통 수단 중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할 철도와 관련해 세계적으로도 손 꼽히는 전문가로 지난 2월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에 부임했다. 김한영(64) 이사장을 만나 충북관련 철도인프라와 관련된 대화를 나눴다. ◇이사장에 취임하신 소감은 "공직의 대부분을 교통과 물류분야에서 보냈다. 1987년 교통 분야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고 90년대 초에 철도담당 사무관으로 일하면서 철도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철도정책과장과 교통정책실장, 공항철도㈜ 사장 등 10년 넘게 철도업무를 하면서 철도에 남다른 애정을 갖게 됐다. 그동안 철도구조 개혁과 수서고속철도 경쟁체제 도입, 1차 철도망구축계획 및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 수립 등 철도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노력해 왔다. 철도의 위상이 과거에 비해 다소 높아졌으나, 높아진 위상에 비해 미래 준비는 다소 미흡한 실정이다. 지난 2월에 공단 이사장으로 부임하면서 전 직원과 함께 제2의 철도 부흥기를 만들기 위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올해 주요 개통 철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