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5.05 13:21:09
  • 최종수정2021.05.05 13:21:09
[충북일보] 옥천군새마을회 회원 20여명은 지난 4일 군북면 국원리의 옻나무 농가를 방문해 일손봉사를 실시했다.

옥천군새마을회는 매년 한 마을과 1사1 일손봉사 협약을 맺어 일손나눔을 적극 실천해왔다.

올해는 군북면 국원리와 자매결연을 맺고 두번째 일손봉사를 실시함으로써 지역농가의 발전에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섰다.

이날 참여한 곳은 이용분씨 소유의 농가(812㎡)로 옻나무를 주 수확품목으로 해 연간 약 2만주 이상의 옻나무를 재배하고 있다.

옻나무 농가를 방문한 새마을회원들은 이전에 심었던 옻나무 씨가 새싹으로 잘 자랄 수 있도록 주변 제초 작업을 하는 등 값진 노동력을 제공했다.

이외에도 기타 일손돕기를 통해 농가의 부족한 인력에 큰 도움이 되는 보람찬 하루를 보냈다.

김현숙 옥천군 새마을회장은 "앞으로도 의미 있는 일손봉사 활동에 새마을회에서 힘을 보태 일손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계속 도움을 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생산적 일손봉사는 일손이 부족한 농가·중소기업에 유휴 인력을 투입해 인력난을 해소하는 충북의 특수 일자리 시책으로 일할 능력이 있는 만 75세 이하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고, 하루 4시간 봉사에 2만 원일 실비를 받을 수 있는 사업이다.

한편, 옥천군은 4월 30일 기준 생산적 일손봉사를 통해 192개 농가와 3개 기업에 연인원 7천138명을 지원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충북일보] 10대 시절 친척집에서 청주고를 다녔다. 1986년 행정고시(30회)에 합격했고, 국토교통부에서 철도·항공관련 전문가로 화려한 공직생활을 보냈다. 그는 미래 녹색교통 수단 중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할 철도와 관련해 세계적으로도 손 꼽히는 전문가로 지난 2월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에 부임했다. 김한영(64) 이사장을 만나 충북관련 철도인프라와 관련된 대화를 나눴다. ◇이사장에 취임하신 소감은 "공직의 대부분을 교통과 물류분야에서 보냈다. 1987년 교통 분야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고 90년대 초에 철도담당 사무관으로 일하면서 철도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철도정책과장과 교통정책실장, 공항철도㈜ 사장 등 10년 넘게 철도업무를 하면서 철도에 남다른 애정을 갖게 됐다. 그동안 철도구조 개혁과 수서고속철도 경쟁체제 도입, 1차 철도망구축계획 및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 수립 등 철도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노력해 왔다. 철도의 위상이 과거에 비해 다소 높아졌으나, 높아진 위상에 비해 미래 준비는 다소 미흡한 실정이다. 지난 2월에 공단 이사장으로 부임하면서 전 직원과 함께 제2의 철도 부흥기를 만들기 위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올해 주요 개통 철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