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5.03 16:48:47
  • 최종수정2021.05.03 16:48:47

국민호

농협 청주교육원 교수

당신은 무슨 세대입니까?

흔히 1980∼1995년대 출생한 세대를 '밀레니얼 세대', 1996∼2000년대 출생한 세대를 'Z세대'라고 구분하며 우리는 이들을 합쳐서'MZ세대'라고 부르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 인구의 약 30% 정도를 차지하는 MZ세대는 사회 초년생으로 20∼30대에 경제활동을 시작해 점차 소비활동이 증가하는 세대로, 새로운 소비층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들 MZ세대가 기존 세대와의 가장 큰 특징은 '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라 불릴 정도로 어릴 때부터 인터넷과 IT기기 사용에 친숙하다는 것이다. 이들은 TV나 컴퓨터보다는 스마트폰이 더 능숙하고 문자보다는 사진이나 동영상를 더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MZ세대는 디지털 환경에 거부감이 없고 스마트폰을 우선적으로 사용하며 최신 트랜드와 남과 다른 이색적인 경험을 추구하는 특징이 있다.

특히 요즘과 같은 비대면 시대에 MZ세대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기반으로 유통시장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소비 주체로 부상하고 있음은 분명하다.

이런 MZ세대가 이용하는 소비방법으로 우리가 주목해야 할 것은 최근 떠오르고 있는 '라이브 커머스(live commerce)'가 있다.

라이브 커머스는 실시간 동영상 스트리밍을 통해 상품을 판매하는 온라인 채널로 판매자가 실시간 채팅을 통하여 소비자와 소통하며 상품을 소개하는 온라인 방송이다.

이러한 온라인 방송은 최근 코로나19로 비대면 언택트 문화가 활성화 되면서 판매자와의 접촉 없이 물건을 구입할 수 있는 새로운 소비창구가 되고 있다. 따라서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에 능통한 MZ세대야 말로 언택트 문화에 가장 빨리 적응하여 라이브 커머스 시장에 접근하기 가장 좋은 세대라고 본다.

최근 우리는 코로나19로 인해 대다수 사람들이 외부활동을 줄이고 대부분의 시간을 실내에서 보내면서 오프라인 보다는 온라인 쇼핑의 이용량이 급증하고 있다. 이중에서도 SNS를 기반으로 한 라이브 커머스 방송이 최근 들어 활발하게 증가하고 있으며, 이런 방식을 통한 상품판매 매출도 급성장하고 있다.

이러한 소비문화의 변화에 맞추어 떠오르는 경제 활동의 새로운 소비자인 'MZ세대'에게 우리 농업인의 미래를 위해 농산물의 판매와 소비에 라이브 커머스를 활용해 보는 것은 어떨까?

젊은 소비층도 생산지에서 실시간으로 열리는 '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통해, 농부가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을 보면서 우리 농업 농촌과 더욱 가까워지는 날이 오기를 바래본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충북일보] 10대 시절 친척집에서 청주고를 다녔다. 1986년 행정고시(30회)에 합격했고, 국토교통부에서 철도·항공관련 전문가로 화려한 공직생활을 보냈다. 그는 미래 녹색교통 수단 중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할 철도와 관련해 세계적으로도 손 꼽히는 전문가로 지난 2월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에 부임했다. 김한영(64) 이사장을 만나 충북관련 철도인프라와 관련된 대화를 나눴다. ◇이사장에 취임하신 소감은 "공직의 대부분을 교통과 물류분야에서 보냈다. 1987년 교통 분야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고 90년대 초에 철도담당 사무관으로 일하면서 철도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철도정책과장과 교통정책실장, 공항철도㈜ 사장 등 10년 넘게 철도업무를 하면서 철도에 남다른 애정을 갖게 됐다. 그동안 철도구조 개혁과 수서고속철도 경쟁체제 도입, 1차 철도망구축계획 및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 수립 등 철도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노력해 왔다. 철도의 위상이 과거에 비해 다소 높아졌으나, 높아진 위상에 비해 미래 준비는 다소 미흡한 실정이다. 지난 2월에 공단 이사장으로 부임하면서 전 직원과 함께 제2의 철도 부흥기를 만들기 위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올해 주요 개통 철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