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 장찬저수지 이설도로 노면훼손 방치 '눈살'

둑 높이기 사업하며 이설도로 조성 후 한 번도 정비 안 돼
농어촌공사옥천영동지사 옥천군으로 관리이관 설명

  • 웹출고시간2021.05.03 17:22:58
  • 최종수정2021.05.03 17:22:58

옥천군 이원면 장찬리 장찬저수지 이설도로 노면이 크게 훼손돼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 옥천군
[충북일보] 옥천 장찬저수지 이설도로의 노면이 훼손된 채 방치되고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옥천군 이원면 장찬저수지 이설도로는 지난 2012년 농어촌공사옥천영동지사가 저수지 둑 높이기 사업을 하면서 조성됐다.

폭은 6m에 길이는 4∼5㎞ 정도 된다. 이 도로는 저수지를 한 바퀴 돌도록 콘크리트로 포장됐다.

농어촌공사옥천영동지사는 지난 2015년 6월 이 도로를 옥천군으로 관리이관한 상태다.

그러나 일부 구간 노면이 심하게 불량하지만 지금까지 한 번도 정비보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 때문에 노면이 노후 되면서 미끄럼방지 시설 전 구간은 훼손돼 아예 제 기능을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보기 흉할 정도로 파손된 상태이기 때문이다.

더욱이 외지에서 저수지를 찾는 방문객들과 산책하는 이원주민들도 증가하고 있어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옥천군은 잦은 자리이동 때문인지 농어촌공사옥천영동지사로부터 관리 이관된 사실조차 모르고 있는 상황이다.

주민 A모 씨는 "장찬저수지 둘레길이 너무나 심하게 훼손돼 미관뿐만 아니라 외지인들에게 저수지 경관마저 흐리게 해 정비보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옥천군 관계자는 "콘크리트 위에 미끄럼방지 시설은 쉽게 문제가 될 수 있어 시공을 잘 하지 않는다"며 "장찬저수지 길을 확인해 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충북일보] 10대 시절 친척집에서 청주고를 다녔다. 1986년 행정고시(30회)에 합격했고, 국토교통부에서 철도·항공관련 전문가로 화려한 공직생활을 보냈다. 그는 미래 녹색교통 수단 중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할 철도와 관련해 세계적으로도 손 꼽히는 전문가로 지난 2월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에 부임했다. 김한영(64) 이사장을 만나 충북관련 철도인프라와 관련된 대화를 나눴다. ◇이사장에 취임하신 소감은 "공직의 대부분을 교통과 물류분야에서 보냈다. 1987년 교통 분야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고 90년대 초에 철도담당 사무관으로 일하면서 철도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철도정책과장과 교통정책실장, 공항철도㈜ 사장 등 10년 넘게 철도업무를 하면서 철도에 남다른 애정을 갖게 됐다. 그동안 철도구조 개혁과 수서고속철도 경쟁체제 도입, 1차 철도망구축계획 및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 수립 등 철도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노력해 왔다. 철도의 위상이 과거에 비해 다소 높아졌으나, 높아진 위상에 비해 미래 준비는 다소 미흡한 실정이다. 지난 2월에 공단 이사장으로 부임하면서 전 직원과 함께 제2의 철도 부흥기를 만들기 위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올해 주요 개통 철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