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시청 사격 조은영,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

국대 선발전서 종합 2위

  • 웹출고시간2021.05.02 14:54:17
  • 최종수정2021.05.02 14:54:17
[충북일보] 청주시청 조은영(27·사진)이 2021 도쿄올림픽 사격에서 금메달을 겨냥한다.

조은영은 지난달 30일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열린 사격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종합 순위 2위에 올라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대회는 지난달 24일 1차 선발전을 시작으로 5차 선발전까지 진행해 상위 고득점자 2명에게 올림픽 출전권을 준다.

조은영은 합계점수 5천833점으로 배상희(상무) 5천840점에 이어 2위를 기록, 사상 첫 올림픽 출전의 영예를 안았다.

울산여자상업고등학교를 졸업한 조은영은 기업은행을 거쳐 2017년 청주시청에 입단했다.

입단 첫해 전국체전에서 개인 은메달을 획득하는 등 좋은 활약을 펼쳤으나 다음 해 빙판길에서 넘어지는 사고로 팔목이 골절되는 큰 부상을 당했다.

8개월간 재활에 전념한 조은영은 2019 봉황기 전국사격대회 10m 공기소총에서 한국 신기록을 수립하는 등 화려하게 재기했다.

조은영은 오는 11일부터 대구국제사격장에서 본격적인 올림픽 훈련에 돌입한다.

조은영은 "꿈이었던 올림픽 출전을 이룰 수 있게 돼 기쁘다"라며 "남은 시간 부족한 점을 보완해 메달을 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충북일보] 10대 시절 친척집에서 청주고를 다녔다. 1986년 행정고시(30회)에 합격했고, 국토교통부에서 철도·항공관련 전문가로 화려한 공직생활을 보냈다. 그는 미래 녹색교통 수단 중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할 철도와 관련해 세계적으로도 손 꼽히는 전문가로 지난 2월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에 부임했다. 김한영(64) 이사장을 만나 충북관련 철도인프라와 관련된 대화를 나눴다. ◇이사장에 취임하신 소감은 "공직의 대부분을 교통과 물류분야에서 보냈다. 1987년 교통 분야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고 90년대 초에 철도담당 사무관으로 일하면서 철도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철도정책과장과 교통정책실장, 공항철도㈜ 사장 등 10년 넘게 철도업무를 하면서 철도에 남다른 애정을 갖게 됐다. 그동안 철도구조 개혁과 수서고속철도 경쟁체제 도입, 1차 철도망구축계획 및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 수립 등 철도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노력해 왔다. 철도의 위상이 과거에 비해 다소 높아졌으나, 높아진 위상에 비해 미래 준비는 다소 미흡한 실정이다. 지난 2월에 공단 이사장으로 부임하면서 전 직원과 함께 제2의 철도 부흥기를 만들기 위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올해 주요 개통 철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