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의료원 김지현 간호사, 코로나19 관련 대통령 표창

마약사범 증가 이유는

  • 웹출고시간2021.04.29 16:23:15
  • 최종수정2021.04.29 16:23:15
[충북일보] 청주의료원 김지현(사진) 간호사가 코로나19 관련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김 간호사는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해 1월 20일부터 청주의료원 선별진료소의 원활한 업무수행을 위해 간호사 교육·근무 계획 수립·비품 준비 등 전반적 사항을 관리했다.

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 청주의료원으로 이송되는 상황 속에서도 잦은 야근과 주말 출근을 마다하지 않는 등 솔선수범했다.

김지현 간호사는 "코로나19 상황에서 헌신하고 있는 모든 청주의료원 임직원들과 상을 함께 나누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청주의료원은 29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및 의사환자 807명을 입원 치료했다. 전날 기준으로는 7천909명의 검체를 채취했다.

청주시에서 진행하는 예방접종 업무에도 의사·간호사 등 의료인력을 지원하고 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신용구 한국공항공사 청주지사

[충북일보] 신용구(56·사진) 한국공항공사 청주공항장은 지난해 12월 29일 취임했다. 임기를 맡은 100여 일 동안 신 공항장은 코로나19로 쉽지 않은 항공업계 상황 속에서 감염 예방과 항공수요 회복을 위해 동분서주해 왔다. 청주공항은 최근 거점 항공사인 에어로케이 정식 취항과 더불어 신행정수도인 세종시의 관문공항,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 극복과 함께 청주국제공항 지역 명소화사업, 국내선 수요 확대, 국제선 노선 재개에 중점을 두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역점을 두고 있다. ◇임기가 시작된 지 100여일이 넘게 지났다. 그간 소회는. "오랜 본사 생활로 현장에 대한 막연한 걱정이 컸다. 다행히 청주공항의 기반이 잘 닦여있는 데다 직원들 덕분에 빠르게 업무에 임할 수 있었다. 청주공항은 지난 1997년 개항 이래 22년만인 2019년 최초로 연간 공항이용객 300만 명을 달성했지만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에 직격탄을 맞아 이용객 수요가 급감했다. 이러한 시점에서 임기를 시작하다보니 다른 무엇보다 코로나19 방역과 안정이 급선무로 여겨졌다. 국내에 백신이 도입되기 시작했으나 4차 대유행의 조짐이 있는 현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