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농협옥천군지부, 관내지역농협에 영농기반조성 위한 농기계 지원

  • 웹출고시간2021.04.21 11:19:02
  • 최종수정2021.04.21 11:19:02

농협옥천군지부 정진국(가운데) 지부장이 21일 4곳의 지역농협 조합장에게 농기계지원 전달을 하고 있다.

ⓒ 농협옥천군지부
[충북일보] 농협옥천군지부는 21일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농촌 고령화 및 일손부족에 따른 영농편의를 도모하고 영농기반조성을 위한 농기계를 옥천관내 옥천농협, 대청농협, 청산농협, 이원농협에 각각 전달했다.

이번 농기계지원은 농협창립 60주년을 기념하고, 코로나19로 발생된 농촌의 인력부족에 대응하는 목적으로 실시됐다.

전국적으로 1천118개 지역농축협에 총 300억 원 한도로 지원된다.

농협옥천군지부에서 열린 전달식에서 전달된 농기계는 농업인들이 생산한 농축산물의 생산, 유통 과정에서 필수적으로 필요한 농업용 파쇄기, 1t트럭, 농용급유기, 1.5t 특장차, 동력파쇄기, 농용운반차 등 총 1억7백만원의 농기계를 지원했다.

정진국 지부장은 "이번에 전달된 농기계가 고령화와 일손이 부족한 지역 농업인들의 영농기반 조성에 도움이 되고 농가소득 증대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업인의 영농지원 활동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충북일보] 인천으로 가는 길은 한산했다. 평소 같으면 가다 서다를 반복해야 할 정체현상도 발생하지 않았다. 청주에서 2시 30분 거리에 있는 인천국제공항공사. 글로벌 '톱 5'를 자랑하는 인천국제공항을 관리·감독하는 곳이다. 충북 충주 출신의 김경욱씨가 사장이다. 그를 만나 코로나 시대 인천공항의 미래와 함께 중부권 허브공항으로의 도약을 꿈꾸는 청주국제공항의 발전 방향 등을 들어봤다. ◇글로벌 국제공항 사장에 취임한 소감은 "인천공항 뿐 아니라 항공사, 면세점 등 항공업계 전체가 역대 최악의 경영위기에 직면했다.. 올해는 작년보다 더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물론, 코로나19가 현재 인천공항 위기의 본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인천공항은 코로나19를 비롯해 주변공항과의 허브 경쟁 심화, 정규직 전환 갈등, 임대료 감면 및 4단계 건설 예산 자체 조달에 따른 재무건전성 악화 등 삼중고를 겪고 있다. 개항 20주년을 맞은 인천공항이 오늘의 위기를 기회 삼아 포스트 코로나를 선도하는 미래 공항, 글로벌 허브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사람과 기술, 문화가 만나 혁신적인 가치를 창출하는 공간을 만들겠다." ◇세계 공항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