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볍씨소독과 못자리 설치 중점 지도

적기 못자리 설치하면 노동력 절감 등

  • 웹출고시간2021.04.19 13:13:40
  • 최종수정2021.04.19 13:13:46

괴산군농업기술센터가 볍씨소독과 적기 못자리 설치를 중점지도하고 있다.

[충북일보] 괴산군농업기술센터가 볍씨소독과 적기 못자리 설치 중점 지도에 나섰다.

19일 군 농기센터에 따르면 영농철을 맞아 종자에 전염하는 벼 키다리병, 도열병, 깨씨무늬병, 벼잎선충 등을 예방해야 한다.

볍씨소독방법은 적용약제를 물 온도 30도에서 48시간 담가 소독하면 된다.

정부보급종 중 소독종자는 살균제가 처리돼 있어 살충제만 사용해 소독해야 한다.

친환경 볍씨소독은 온탕소독법(60도에서 10분 후 냉수처리)으로 종자소독을 하면 된다.

자가 채종한 종자는 볍씨소독에 앞서 종자 선별을 위해 소금물가리기를 해야 한다.

일반 벼는 비중 1.13(물 20ℓ에 소금 4.2㎏), 찰벼는 비중 1.04(물 20ℓ에 소금 1.4㎏)가 적당하다.

소금물에 담근 볍씨가 위로 뜨면 걸러낸 뒤 깨끗한 물로 헹궈서 사용해야 한다.

볍씨소독 시기는 못자리 설치 10일 전이며, 너무 이른 못자리 설치는 저온 피해를 입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군 농기센터 관계자는 "못자리 설치를 적기에 하면 육묘하기 적당한 기온과 습도를 유지해 건전한 묘를 기를 수 있고 육묘기간도 짧아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충북일보] 인천으로 가는 길은 한산했다. 평소 같으면 가다 서다를 반복해야 할 정체현상도 발생하지 않았다. 청주에서 2시 30분 거리에 있는 인천국제공항공사. 글로벌 '톱 5'를 자랑하는 인천국제공항을 관리·감독하는 곳이다. 충북 충주 출신의 김경욱씨가 사장이다. 그를 만나 코로나 시대 인천공항의 미래와 함께 중부권 허브공항으로의 도약을 꿈꾸는 청주국제공항의 발전 방향 등을 들어봤다. ◇글로벌 국제공항 사장에 취임한 소감은 "인천공항 뿐 아니라 항공사, 면세점 등 항공업계 전체가 역대 최악의 경영위기에 직면했다.. 올해는 작년보다 더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물론, 코로나19가 현재 인천공항 위기의 본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인천공항은 코로나19를 비롯해 주변공항과의 허브 경쟁 심화, 정규직 전환 갈등, 임대료 감면 및 4단계 건설 예산 자체 조달에 따른 재무건전성 악화 등 삼중고를 겪고 있다. 개항 20주년을 맞은 인천공항이 오늘의 위기를 기회 삼아 포스트 코로나를 선도하는 미래 공항, 글로벌 허브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사람과 기술, 문화가 만나 혁신적인 가치를 창출하는 공간을 만들겠다." ◇세계 공항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