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1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충청에서 문재인·여당 인기 '뚝뚝뚝'

2주 사이 문재인 반대율 54%에서 65%로
국민의힘 지지 상승률은 전국 최고인 6%p
대통령감 선호도, 윤석열 27% 이재명 21%

  • 웹출고시간2021.04.16 21:42:20
  • 최종수정2021.04.16 21:42:25
[충북일보 ]최근 2주 사이 문재인 대통령 인기가 전국(강원·제주 제외)에서 가장 많이 떨어진 권역(圈域)은 충청권(세종,대전, 충남·북)으로 밝혀졌다.

같은 기간 제1야당(국민의힘) 지지율이 가장 많이 오른 곳도 충청권이었다.

이에 따라 충청권의 국민의힘과 여당(더불어민주당) 간 지지율 격차(국민의힘이 높은 시기 기준)는 2017년 5월 현 정부 출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벌어졌다.
◇문 대통령 호남 지지율도 50% 아래로
한국갤럽은 만 18세 이상 국민 1천 5명을 대상으로 지난 13~15일 실시한 4월 3주 여론조사 결과(신뢰수준 95%,오차범위 ±3.1%p)를 16일 발표했다.

전국적으로 문 대통령 지지율('일을 잘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취임 이후 가장 낮은 30%에 그쳤다. 반면 반대율('일을 못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2배가 넘는 62%에 달했다.

4월 1주(재보궐 선거로 인해 4월 2주는 조사가 없었음)보다 지지율은 2%p 떨어지고 반대율은 4%p 올랐다.

충청권에서는 2주 사이 지지율이 33%에서 30%로 낮아졌다. 반면 반대율은 54%에서 65%로 올라, 상승률이 전국 최고인 11%p에 달했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호남권(광주,전남·북)에서도 2주전(56%)보다 7%p 떨어졌다.
이에 따라 호남에서는 처음으로 50% 미만(49%)을 기록했다.

하지만 호남은 충청과 대조적으로 반대율도 36%에서 33%로 낮아졌다.
또 부산·울산·경남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지지율이 상승(26%→29%)한 반면 반대율은 하락(65%→62%)했다.

대통령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사람들은 가장 주된 이유로 △부동산 정책(31%)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9%) △코로나19 대처 미흡(8%)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7%) 등을 꼽았다.

최근 2주간 상승률은 '코로나19 대처 미흡(6%p)'과 '공정하지 못함(3%p)' 순으로 높았다.
◇충청 민주당 지지율, 2개월 새 12%p ↓
지난 2주 사이 전국의 국민의힘 지지율은 28%에서 30%로 오른 반면 민주당은 31%로 변동이 없었다.

4월 3주 기준 충청권의 국민의힘 지지율은 이른바 '텃밭'이라 일컬어지는 영남 2개 권역(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을 제외한 4개 권역 중에서는 가장 높은 32%였다.

특히 2주 간 상승률이 전국 최고인 6%p에 달했다. 반면 같은 기간 민주당은 31%에서 28%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보다 5%p 높던 민주당이 이번 주에는 4%p 낮아졌다.
2개월 전인 2월 3주에는 민주당(40%)이 국민의힘(20%)의 2배나 됐다.

따라서 그 동안 민주당이 12%p 떨어진 반면 국민의힘은 같은 비율만큼 오른 셈이다.

올 들어 충청권 지지율에서 국민의힘이 민주당을 추월한 것은 이번이 3번째다.
2월 4주와 3월 2주에는 각각 2%p 높았다.
◇충청권에선 안철수가 이낙연 추월
전국적으로 다음 번 대통령감으로 거론되는 인물들에 대한 4월 3주 선호도는 △윤석열(25%) △이재명(24%) △이낙연(5%) △안철수(4%) 순으로 높았다.

올해 첫 조사(1월 2주)에서는 △윤석열 1%△이재명 4% △이낙연 27% △안철수 4%였다.

따라서 지난 3개월여 사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4%p, 이재명 경기지사가 20%p 오른 반면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22%p나 떨어진 셈이다.

이번 주 충청권 선호도는 윤석열(27%)이 이재명(21%)보다 6%p 높았다. 또 안철수는 전국 최고(6%)를 기록하며 이낙연(5%)을 추월, 눈길을 끌었다.

전국적으로 내년 대통령선거에서 당선되기를 원하는 후보의 소속 정당은 여당(34%)보다 야당(55%)이 21%p 높았다.

충청권의 경우 여당은 이른바 TK(대구·경북)를 제외한 5개 권역 가운데 가장 낮은 30%인 반면 야당은 최고인 60%를 기록했다.

갤럽에 따르면 이번 조사의 응답률은 17%(총 통화자 5천954명)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충북일보] 인천으로 가는 길은 한산했다. 평소 같으면 가다 서다를 반복해야 할 정체현상도 발생하지 않았다. 청주에서 2시 30분 거리에 있는 인천국제공항공사. 글로벌 '톱 5'를 자랑하는 인천국제공항을 관리·감독하는 곳이다. 충북 충주 출신의 김경욱씨가 사장이다. 그를 만나 코로나 시대 인천공항의 미래와 함께 중부권 허브공항으로의 도약을 꿈꾸는 청주국제공항의 발전 방향 등을 들어봤다. ◇글로벌 국제공항 사장에 취임한 소감은 "인천공항 뿐 아니라 항공사, 면세점 등 항공업계 전체가 역대 최악의 경영위기에 직면했다.. 올해는 작년보다 더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물론, 코로나19가 현재 인천공항 위기의 본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인천공항은 코로나19를 비롯해 주변공항과의 허브 경쟁 심화, 정규직 전환 갈등, 임대료 감면 및 4단계 건설 예산 자체 조달에 따른 재무건전성 악화 등 삼중고를 겪고 있다. 개항 20주년을 맞은 인천공항이 오늘의 위기를 기회 삼아 포스트 코로나를 선도하는 미래 공항, 글로벌 허브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사람과 기술, 문화가 만나 혁신적인 가치를 창출하는 공간을 만들겠다." ◇세계 공항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