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시 산업경제 수출·무역수지 '으뜸'

전국 10개 주요도시 행정통계 분석결과
문화·노인복지시설 수 상위… 아파트 전세가·매매가는 낮아

  • 웹출고시간2021.04.15 21:10:18
  • 최종수정2021.04.15 21:10:18
[충북일보] 청주시가 전국 10개 주요도시 가운데 산업경제 분야 수출액·무역수지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문화·노인복지시설 수는 상위를 기록했으며, 아파트 ㎡당 매매가·전세가는 비교적 낮게 형성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시에 따르면 매년 인구 80만 이상 도시인 수원, 창원, 고양, 용인, 성남, 부천과 인접도시 천안, 세종, 전주 등 10개 주요도시의 7개 분야 48개 항목의 행정통계를 비교·분석해 정책방향 기초자료로 활용하고 있다.

행정통계 분석 결과 일반행정 분야에서 청주의 합계출생률은 2019년 기준 0.99명으로 전국 평균인 0.92명을 상회했다. 인구 규모를 유지하는 데 필요한 대체출산율(2.1명)의 절반 수준으로 비교도시 중 4번째로 높았다.

산업경제 분야 수출액과 무역수지는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말 기준 관세청 무역통계를 보면 무역수지는 163억5천900만 달러로 주요도시 중 가장 높았으며, 2위를 차지한 창원과는 64억7천800만 달러의 격차를 보였다.

2019년 기준 청주지역 농가는 1만6천374가구, 농가 인구는 4만1천421명으로 가장 많았다. 논밭 경지 면적(1만6천614㏊)과 생산량(5만9천198t) 역시 1위를 차지했다.

사회복지분야에서 노인복지시설(노인 주거·의료·여가·재가복지시설) 수는 1천225개로 주요도시 중 가장 많았다.

2020년 말 기준 65세 이상 노령인구는 전체인구의 13.4%로, 주요도시 중 중위(6위) 수준임에도 가장 많은 노인복지시설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1인 당 복지예산은 119만 원(2021년 당초예산 기준)으로 주요도시 중 2위를, 1인당 지방세 부담액은 65만1천 원(2020년 기준)으로 7위를 기록했다. 시민 1인당 복지예산은 높고, 지방세 부담은 적은 셈이다.

미술관(1위), 박물관(2위) 수를 포함한 전체 문화기반시설 수는 40개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았다.

인구 10만 명 당 도서관수는 금빛도서관, 열린도서관 개관으로 3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4월 기준 초등학교와 중학교 학급당 학생 수와, 교원 1인당 학생 수는 크게 줄어 교육 여건이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청주의 아파트 ㎡당 매매가·전세가는 주요도시 중 낮게 형성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감정원의 부동산통계정보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성남시가 아파트 매매가 1천28만3천 원/㎡, 전세가 583만7천 원/㎡으로 가장 비쌌다. 청주는 아파트 매매가 236만2천 원/㎡, 전세가 192만1천 원/㎡으로 9위였다. 이는 전국 아파트 평균 시세보다 매매가는 52%, 전세가는 39% 낮은 수치다.

시 관계자는 "다양한 지표 분석을 통해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행정력을 집중시켜 개선하고, 잘된 부분에 대해서는 좀 더 보완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첫 하늘길 여는 '에어로케이' 강병호 대표 인터뷰

[충북일보]강병호(사진) 에어로케이 대표는 "모든 항공사가 힘든 시기지만 에어로케이는 정식 취항까지 우여곡절과 힘든 일이 많았다"며 "지역에서도 기대가 많고, 지역 도민과 지역 사회에 책임져야 하는 사회적 책임 측면에서 이번 취항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쉽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도민과 많은 관계자분들의 도움 덕분에 정식 취항이 가능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에어로케이는 AOC 심사 기간만 2년 2개월이 소요되면서 면허 취득 당시 자본금(480억 원)이 대부분 잠식된 데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자본금 확충이 늦어지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강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AOC가 2년 가까이 소요됐다. 앉은자리에서 자본금을 까먹는 결과가 초래됐고, 시장에 진입한 이후에도 코로나19로 자금 회수가 어려운 상황이다"라며 "그러다보니 자본금 관련해 아직까지 어려운 부분이기는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는 어려움을 타개하고자 자구 노력과 유상증자 등을 통한 자구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조만간에 가시적인 성과가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어려움을 딛고 새 출발을 시작한 만큼 에어로케이에 대한 충북도와 도민들의 기대감이 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