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진천군, 농업분야 지속가능한 농업발전 기대

농업 예산 전년 대비 82억 원 증액
농가판로 개척, 다변화 작목, 첨단농업 육성 등

  • 웹출고시간2021.04.15 13:38:16
  • 최종수정2021.04.15 13:38:16

진천군이 농업분야의 발전을 위해 집중 지원을 실시한다. 송기섭 군수가 이월면의 아쿠아아포닉스 양식어업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충북일보] 진천군이 지역 농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농업분야 살림규모를 1회 추경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82억 원을 증액했다.

이에따라 농업분야 전체예산은 661억 원으로 군 전체예산의 13%를 차지하는 규모다.

군은 우선 코로나19 장기화로 간편식(HMR)과 건강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함께 증가하고 있어 진천읍에 자리잡은 CJ제일제당과 햇반용쌀 계약 면적을 지난해 334ha에서 올해 600ha로 계약 면적을 늘렸으며 향후 계약 면적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미래 농업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생거진천 수박 소과종(0.8~2kg) 재배단지 조성(13.2ha) △생거진천쌀 신종자 공급ㆍ육성 △아열대 과일 실증시험포, 스마트테스트베드 조성 △기후변화 대응 원예작목 전환 등 다변화 작목 육성 보급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군은 농업분야에 4차 산업혁명 기술융합으로 경쟁력 있는 첨단농업 육성에도 적극 지원하기 위해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70억 원) △친환경(아쿠아포닉스) 양식어업 육성 추진(20억 원) △ICT 융복합 스마트 온실조성(6억 원) △축산 ICT 융복합사업(2억 7천만 원) △청년농업인 스마트팜기반조성(1억 원) 등을 함께 추진한다.

일손취약농가의 영농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충북 최초로 전 읍면 대상 농작업대행서비스(6억 원)을 실시하고 민선 7기 행복공약사업으로 문을 연 농산물유통지원센터를 적극 활용해 지역 유·초·중교 46개소에 학교급식 식재료를 체계적으로 공급함으로써 지역 농가의 농산물 판로문제를 해결한다.

군 농업기술센터에 341㎡ 규모로 조성한 농산물종합가공지원관의 가공장비를 활용해 △가공 창업교육 △시제품 개발 등을 지원하고 '진천네' 공동브랜드 개발로 지역농산물의 부가가치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의 농업인들이 생거진천에서 농업을 경영하고 있는 것에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진천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첫 하늘길 여는 '에어로케이' 강병호 대표 인터뷰

[충북일보]강병호(사진) 에어로케이 대표는 "모든 항공사가 힘든 시기지만 에어로케이는 정식 취항까지 우여곡절과 힘든 일이 많았다"며 "지역에서도 기대가 많고, 지역 도민과 지역 사회에 책임져야 하는 사회적 책임 측면에서 이번 취항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쉽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도민과 많은 관계자분들의 도움 덕분에 정식 취항이 가능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에어로케이는 AOC 심사 기간만 2년 2개월이 소요되면서 면허 취득 당시 자본금(480억 원)이 대부분 잠식된 데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자본금 확충이 늦어지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강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AOC가 2년 가까이 소요됐다. 앉은자리에서 자본금을 까먹는 결과가 초래됐고, 시장에 진입한 이후에도 코로나19로 자금 회수가 어려운 상황이다"라며 "그러다보니 자본금 관련해 아직까지 어려운 부분이기는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는 어려움을 타개하고자 자구 노력과 유상증자 등을 통한 자구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조만간에 가시적인 성과가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어려움을 딛고 새 출발을 시작한 만큼 에어로케이에 대한 충북도와 도민들의 기대감이 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