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 캐릭터 '새빛이 새날이'에서 '젊은세종 충녕'으로

15일부터 시행…일부 시민 "종전 캐릭터가 더 나은데…"

  • 웹출고시간2021.04.15 11:15:01
  • 최종수정2021.04.15 11:15:01

세종시 새 캐릭터 '젊은 세종 충녕'. 세종대왕(본명 이도)이 1418년 왕위에 오르기 전 호칭인 '충녕대군(忠寧大君)'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것이다.

ⓒ 세종시

세종시의 기존 캐릭터인 '새빛이 새날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빛이 되고, 더 나은 새로운 날을 만들어 가겠다"라는 비전이 담겨 있다.

ⓒ 세종시
[충북일보] 세종시 상징물(캐릭터)이 '새빛이 새날이'에서 '젊은 세종 충녕'으로 바뀌었다.

세종시청은 최근 개정된 '상징물 제정 및 관리 조례'를 15일 공포와 함께 시행에 들어갔다.

새 캐릭터는 세종대왕(본명 이도)이 1418년 왕위에 오르기 전 호칭인 '충녕대군(忠寧大君)'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것이다.

세종시 관계자는 "기존 캐릭터가 디자인의 완성도가 낮고 활용도가 떨어진다는 여론에 따라 2019년부터 새 캐릭터 개발을 추진해 왔다"고 설명했다.

기존 캐릭터는 전통 기와를 형상화한 시 상징물과 함께 2012년 7월 세종시가 출범하기 직전 행정안전부 세종시출범준비단(단장 이재관 전 세종시 행정부시장)이 수천만 원의 용역비를 들여 만들었다. '새빛이 새날이'에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빛이 되고, 더 나은 새로운 날을 만들어 가겠다"라는 비전이 담겨 있다.

하지만 새 캐릭터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사람도 적지 않다.

시각디자이너 서모(36·여·세종시 아름동)씨는 "도시 캐릭터로는 종전 작품이 더 나은 것 같다"며 "충녕이란 이름을 보고 도시를 떠올리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될지 궁금하다"고 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첫 하늘길 여는 '에어로케이' 강병호 대표 인터뷰

[충북일보]강병호(사진) 에어로케이 대표는 "모든 항공사가 힘든 시기지만 에어로케이는 정식 취항까지 우여곡절과 힘든 일이 많았다"며 "지역에서도 기대가 많고, 지역 도민과 지역 사회에 책임져야 하는 사회적 책임 측면에서 이번 취항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쉽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도민과 많은 관계자분들의 도움 덕분에 정식 취항이 가능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에어로케이는 AOC 심사 기간만 2년 2개월이 소요되면서 면허 취득 당시 자본금(480억 원)이 대부분 잠식된 데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자본금 확충이 늦어지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강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AOC가 2년 가까이 소요됐다. 앉은자리에서 자본금을 까먹는 결과가 초래됐고, 시장에 진입한 이후에도 코로나19로 자금 회수가 어려운 상황이다"라며 "그러다보니 자본금 관련해 아직까지 어려운 부분이기는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는 어려움을 타개하고자 자구 노력과 유상증자 등을 통한 자구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조만간에 가시적인 성과가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어려움을 딛고 새 출발을 시작한 만큼 에어로케이에 대한 충북도와 도민들의 기대감이 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