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시 공무원노조 "충북도청 나으리 놀음… 현장인력 지원하라"

성명 통해 특별방역대책 지원단 파견 반발

  • 웹출고시간2021.04.14 17:50:48
  • 최종수정2021.04.14 17:50:48
[충북일보]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청주시지부는 14일 충북도의 특별방역지원단 파견 관련 반발 성명을 내 현장인력 지원을 촉구했다.

이날 청주시지부는 '청주시는 방역지원단이 아닌 방역지원군이 필요하다'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도는 기다리던 지원군이 아닌 비단옷 잘 차려입은 감시단을 보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의 재확산을 우려하는 한마음 속에 전장의 최일선에서 청주시와 보건의료종사자들의 고충과 피로는 이미 극에 달했다"면서 "지난해부터 청주시 방역현장 종사자들은 월 400~500시간에 달하는 살인적인 업무량에 시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장에는 코로나검사, 민원대응, 방역등으로 탈진직전의 인력들이 속출하고 있는데 코로나와 맞서 싸울 병사가 아닌 '특별방역지원단'이라는 명목하에 감시하고 목을 조르며 현장의 손발을 옥죌 6명의 감시단을 보냈다"고 꼬집었다.

청주시지부는 "최일선 방역현장에서 휴일도 반납하며 코로나 업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시 공무원들의 노고 위에 숟가락을 얹으려고 하는 '도청 나으리' 놀음에서 벗어나기 바란다"며 "진정 코로나 19 종식을 위한 선제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면, 최전선에서 시민과 방역 종사자와 함께 호흡하는 현장인력을 적극 지원하라"고 강조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첫 하늘길 여는 '에어로케이' 강병호 대표 인터뷰

[충북일보]강병호(사진) 에어로케이 대표는 "모든 항공사가 힘든 시기지만 에어로케이는 정식 취항까지 우여곡절과 힘든 일이 많았다"며 "지역에서도 기대가 많고, 지역 도민과 지역 사회에 책임져야 하는 사회적 책임 측면에서 이번 취항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쉽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도민과 많은 관계자분들의 도움 덕분에 정식 취항이 가능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에어로케이는 AOC 심사 기간만 2년 2개월이 소요되면서 면허 취득 당시 자본금(480억 원)이 대부분 잠식된 데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자본금 확충이 늦어지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강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AOC가 2년 가까이 소요됐다. 앉은자리에서 자본금을 까먹는 결과가 초래됐고, 시장에 진입한 이후에도 코로나19로 자금 회수가 어려운 상황이다"라며 "그러다보니 자본금 관련해 아직까지 어려운 부분이기는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는 어려움을 타개하고자 자구 노력과 유상증자 등을 통한 자구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조만간에 가시적인 성과가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어려움을 딛고 새 출발을 시작한 만큼 에어로케이에 대한 충북도와 도민들의 기대감이 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