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체육회 '2회 강호축 마라톤대회' 성공 위한 사업설명회 개최

8개 시·도 관계자 참석
오는 11월 17~21일 열려

  • 웹출고시간2021.04.13 17:15:41
  • 최종수정2021.04.13 17:15:41

13일 충북체육회관 1층 대회의실에서 '2회 강호축 상생 구간마라톤대회' 사업설명회가 열리고 있다.

[충북일보] 충북도체육회가 '2회 강호축 상생 구간마라톤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13일 사업설명회를 열었다.

이날 충북체육회관 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사업설명회에는 8개 시·도체육회 및 육상연맹 관계자, 충북도·충북도교육청 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도체육회는 관계자들에게 대회 추진 배경과 경기 방법, 대회코스, 1회 대회 추진실적 등 전반적인 사항 등을 설명했다.

올해 11월 17일부터 21일까지 5일간 강호축(전남 목포~강원 강릉) 일원에서 열리는 2회 대회에는 8개 시·도를 대표하는 고등학교·대학교·일반부 선수 및 임원 16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강호축은 지난 2014년 충북도가 '강원~충청~호남'을 연결하는 새로운 성장축으로 제안한 국가발전전략이다.

'2회 강호축 상생 구간마라톤대회' 코스.

충북체육회와 강원체육회는 이를 전국적으로 알리기 위해 지난해 11월 강원도청에서 출발해 충북도청에 도착하는 '1회 강호축 상생 강원·충북마라톤대회'를 열기도 했다.

마라톤대회는 당시 강호축의 의미와 대회 취지를 알리는 홍보 도우미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는 충북과 강원을 비롯해 강호축에 포함된 세종·대전·충남·전북·광주·전남 등 8개 시·도가 참여하는 전국대회로 확대됐다.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관계자들은 "국내 역전마라톤대회가 대부분 없어진 상황에서 강호축 상생 마라톤대회가 만들어져 마라톤 신인발굴과 경기력 향상에 큰 기대를 할 수 있게 됐다"며 "대회가 성공적으로 치러질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정효진 충북체육회 사무처장은 "이번 마라톤대회를 통해 강호축 8개 시·도민들의 우호를 증진하고, 마라톤 신인선수 발굴 및 경기력 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내년부터는 17개 시·도가 참가하는 전국대회로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주선 단양교육장

[충북일보] 서주선(59) 단양교육장의 고향은 단양이다. 첫 교직생활도 단양중에서 시작했다. 그만큼 지역 교육사정을 누구보다도 가장 잘 아는 이가 서 교육장이다. 그가 취임사에서 밝힌 '오늘의 배움이 즐거워 내일이 기다려지는 학교',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교육세상', '코로나19 시대 미대를 대비하는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약속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인구 3만 여명에 불과한 단양이지만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잘 대처하고, 감동이 있는 학교지원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의 약속이 잘 이행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서 교육장을 만나 달라진 단양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 '찰나'라는 말이 있다. 매우 빠른 시간을 나타내는 말로 너무 빨라서 바로 그때라는 의미의 말로도 쓰이는데 지금의 제 상황이 그런 것 같다. 단양에서 태어나 학교를 다니고 교직에 봉직해왔고 그런 고향인 단양에 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됐다. 부임을 하고 충혼탑에 찾아 참배를 한 것이 오늘 오전 같은데 벌써 한 달이 지나버렸다. 그만큼 교육현장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