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4.11 19:20:54
  • 최종수정2021.04.11 19:20:54
[충북일보] 어느 봄날 진도의 팽목항을 찾아 간다. 4월의 찬 바람이 등대 길에 함께 한다. 색 바랜 노란 리본이 방파제를 뒤덮는다. 바람에 나부끼며 혼령처럼 흐느낀다. 희생자 명복을 빌듯 노란 깃발이 운다.

노란 리본이 등댓길 내내 함께 걷는다. 슬픔과 아픔, 그리움, 고독함을 전한다. 희생자 가족들의 몸부림이 느껴진다. 노란 리본과 깃발들이 연신 나부낀다. 팽목항이 말없이 4월 안부를 전한다.
모든 걸 보았을 무인등대가 뒤척인다. 참사를 되돌아보는 고통의 몸짓이다. 영원히 잊지 않기 위한 아픈 소통이다. 또 다른 참사를 막으려는 기도 행위다. 방파제 리본들이 한낮에도 울먹인다.

2014년 4월16일 세월호가 가라앉는다. 승객 304명 사망·실종의 대형 참사다. 그후 7년이 더 지나 다시 봄을 맞는다. 팽목항의 기다림은 오늘도 이어진다. 한동안 빨간 우체통에 눈길이 머문다.

/글·사진=함우석 주필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주선 단양교육장

[충북일보] 서주선(59) 단양교육장의 고향은 단양이다. 첫 교직생활도 단양중에서 시작했다. 그만큼 지역 교육사정을 누구보다도 가장 잘 아는 이가 서 교육장이다. 그가 취임사에서 밝힌 '오늘의 배움이 즐거워 내일이 기다려지는 학교',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교육세상', '코로나19 시대 미대를 대비하는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약속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인구 3만 여명에 불과한 단양이지만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잘 대처하고, 감동이 있는 학교지원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의 약속이 잘 이행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서 교육장을 만나 달라진 단양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 '찰나'라는 말이 있다. 매우 빠른 시간을 나타내는 말로 너무 빨라서 바로 그때라는 의미의 말로도 쓰이는데 지금의 제 상황이 그런 것 같다. 단양에서 태어나 학교를 다니고 교직에 봉직해왔고 그런 고향인 단양에 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됐다. 부임을 하고 충혼탑에 찾아 참배를 한 것이 오늘 오전 같은데 벌써 한 달이 지나버렸다. 그만큼 교육현장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