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군, 2021년 푸드플랜 패키지 지원 지자체 선정

충북 유일 국비 49억 원 확보
생산에서 소비까지 지역먹거리 선순환체계 옥천푸드사업 가속도

  • 웹출고시간2021.04.11 13:11:37
  • 최종수정2021.04.11 13:11:37
[충북일보] 옥천군이 충북 지자체 중 유일하게 '푸드플랜 패키지 지원'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옥천푸드사업에 가속도가 붙게 됐다.

군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2021년 지역 푸드플랜 패키지 지원'지자체에 선정돼 2025년까지 4년간 70억2천만 원(국비 49억1천만 원, 지방비 21억1천만 원) 규모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군은 지난 2017년 농림축산식품부의 지원 없이'옥천군 먹거리 종합계획'을 자체 수립하여 지원 대상 우선 선정자격을 확보했으며, 이후 진행된 공모에서 충북에서는 유일하게 지원 대상에 선정되는 성과를 냈다.

로컬푸드 관련 기반시설을 이미 구축한 옥천군은 앞으로 4년 동안 푸드플랜 관련 2개 사업(신활력 플러스사업, 푸드플랜 기획생산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주 핵심사업인 신활력플러스 사업의 경우, 2022년부터 2025년까지 4년간 70억 원(국도비 포함)의 사업비로 로컬푸드 복합커뮤니티센터 및 권역별 커뮤니티 키친조성, 지속가능한 활동조직 육성 및 거버넌스 활성화, 가공·외식 아카데미 운영 및 청장년 창업지원 컨설팅, 로컬푸드 교육·홍보 플랫폼 구축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푸드플랜 기획생산 구축사업은 2023년도에 2천만원(국도비 포함)의 사업비로 로컬푸드 품목별 생산자회 중심교육, 생산농가 작부현황 전수조사 및 생산의향 조사, 이해관계자 통합교육 및 관외 우수 지자체 견학 등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옥천군 관계자는 "이번 공모선정은 지역 먹거리 체계 구축을 목표로 오랫동안 준비해 온 옥천푸드플랜의 값진 결과물"이라며 "'더 좋은 옥천'을 위해 민과 관이 합심하여 중부권의 중추모델로 성장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옥천군에서는 2019년 5월 30일 로컬푸드직매장을 개장하여 올해 3월말 기준 60억 원의 누적매출을 올리고 있으며, 287농가 출하참여 및 7천728명의 소비자회원을 확보하고 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주선 단양교육장

[충북일보] 서주선(59) 단양교육장의 고향은 단양이다. 첫 교직생활도 단양중에서 시작했다. 그만큼 지역 교육사정을 누구보다도 가장 잘 아는 이가 서 교육장이다. 그가 취임사에서 밝힌 '오늘의 배움이 즐거워 내일이 기다려지는 학교',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교육세상', '코로나19 시대 미대를 대비하는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약속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인구 3만 여명에 불과한 단양이지만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잘 대처하고, 감동이 있는 학교지원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의 약속이 잘 이행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서 교육장을 만나 달라진 단양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 '찰나'라는 말이 있다. 매우 빠른 시간을 나타내는 말로 너무 빨라서 바로 그때라는 의미의 말로도 쓰이는데 지금의 제 상황이 그런 것 같다. 단양에서 태어나 학교를 다니고 교직에 봉직해왔고 그런 고향인 단양에 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됐다. 부임을 하고 충혼탑에 찾아 참배를 한 것이 오늘 오전 같은데 벌써 한 달이 지나버렸다. 그만큼 교육현장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