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교육정보원 교육자치·미래교육 선도

자기 주도 학습역량강화 방안 등 연구
올해 정책과제 67건 수행

  • 웹출고시간2021.04.07 17:02:27
  • 최종수정2021.04.07 17:02:27
[충북일보] 충북도교육연구정보원은 충북교육정책연구소가 올 한 해 동안 67건의 교육정책 과제를 연구한다고 7일 밝혔다.

연구과제는 교육자치 강화와 미래교육을 선도하기 위한 현안 과제 연구 12건, 정책연구용역 14건, 현장공모 연구 5건, 학습연구년 지정과제 연구 36건 등이다.

연구소는 충북 상황에 맞는 정책 개발을 위해 소속 연구위원을 중심으로 학교 맞춤형 정책 개발을 위한 기초 연구, 원격수업 활동체제 분석과 활성화 방안,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과정 재구성 모델 개발 등 현안 과제 연구를 추진한다.

정책연구용역 과제는 충북도교육청 중장기 발전 방안, 제천 고교 혁신 중장기 종합계획, 블렌디드 환경에서 초·중등 학생들의 자기 주도 학습역량 강화 방안 등이다. 이 과제들은 국내 저명 대학 등의 전문 연구진에게 위탁된다.

정보원은 교원 연구팀을 구성해 블렌디드러닝 기반 교과융합 수업 프로그램 개발, 초등학교 문해력교육 모델개발 등 미래핵심역량 현장연구도 수행한다.

학습연구년 교사의 연구는 정책개발연구와 현장 실행연구로 구분돼 추진된다. 정책개발 분야 연구주제는 '생활교육을 위한 성장공동체 모델', '신규교사를 위한 업무도움 자료개발' 등이다. 현장실행 분야 연구 주제는 행복교육지구, '유아놀이체험' 등 교육지원청과 직속기관의 사업과 연계 진행된다.

연구소는 연구 분야별로 중간·최종보고회, 연차보고회 등을 통해 연구 결과를 공유하고, 관련 부서의 검토를 거쳐 정책과 사업에 반영토록 할 예정이다. 보고서는 충북도교육연구정보원 누리집-충북교육정책연구소 게시판에 탑재된다.

박을석 소장은 "올해 추진되는 연구를 통해 코로나19로 변화된 교육 환경에 대응하면서 미래교육을 선제적으로 준비할 것"이라며 "현장에 밀착된 맞춤형 정책 대안이 창출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충북교육정책연구소는 55건의 교육정책 과제를 연구했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주선 단양교육장

[충북일보] 서주선(59) 단양교육장의 고향은 단양이다. 첫 교직생활도 단양중에서 시작했다. 그만큼 지역 교육사정을 누구보다도 가장 잘 아는 이가 서 교육장이다. 그가 취임사에서 밝힌 '오늘의 배움이 즐거워 내일이 기다려지는 학교',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교육세상', '코로나19 시대 미대를 대비하는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약속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인구 3만 여명에 불과한 단양이지만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잘 대처하고, 감동이 있는 학교지원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의 약속이 잘 이행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서 교육장을 만나 달라진 단양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 '찰나'라는 말이 있다. 매우 빠른 시간을 나타내는 말로 너무 빨라서 바로 그때라는 의미의 말로도 쓰이는데 지금의 제 상황이 그런 것 같다. 단양에서 태어나 학교를 다니고 교직에 봉직해왔고 그런 고향인 단양에 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됐다. 부임을 하고 충혼탑에 찾아 참배를 한 것이 오늘 오전 같은데 벌써 한 달이 지나버렸다. 그만큼 교육현장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