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 두꺼비 생태공원서 생태계 교란종 미국가재 발견… 통발 설치 정밀조사

금강유역환경청, 6일 22마리 포획
인근 하천 등에도 통발 설치 계획

  • 웹출고시간2021.04.06 18:07:28
  • 최종수정2021.04.06 18:07:28

금강유역환경청 관계자들이 6일 미국가재가 발견된 청주시 서원구 산남동 두꺼비 생태공원 곳곳에 수생태계 파악을 위한 통발을 설치하고 있다.

ⓒ 강준식기자
[충북일보] 청주 두꺼비 생태공원에서 생태계 교란종인 '미국가재'가 발견됐다. 청주지역에서는 처음이다.

금강유역환경청은 청주시 서원구 산남동 두꺼비 생태공원 경계 지점에서 서식하는 미국가재를 발견해 이중 22마리를 포획했다고 6일 밝혔다.

잡식성인 미국가재는 1990년대 관상용 등의 목적으로 국내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물고기·곤충은 물론 동족까지 먹는 데다 환경 적응력까지 강해 지난 2019년 10월 생태계 교란생물로 지정됐다.

우리나라에서는 2018년 영산강과 만경강 유역에서 서식이 확인됐다.

이번에 두꺼비 생태공원에서 발견된 미국가재는 관상용으로 키우던 것이 자연 방사된 것으로 추정된다.

문제는 미국가재가 두꺼비 생태공원에서 서식할 경우 두꺼비알이나 올챙이까지 잡아먹을 수 있는 점이다.

환경청은 이날 미국가재가 공원 내 수생태계를 얼마나 장악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6개 지점에 통발을 설치했다.

이후 통발에서 미국가재가 발견될 시 국립생태원 정밀조사를 거쳐 퇴치작업에 나설 방침이다.

이와 함께 2주 동안 무심천·미호천 등 일대 3개 하천 14개 지점에도 통발을 설치해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환경청은 지난달 16일 '두꺼비 생태공원에 미국가재가 산다'는 시민 제보를 받고 현장 조사에 나선 바 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주선 단양교육장

[충북일보] 서주선(59) 단양교육장의 고향은 단양이다. 첫 교직생활도 단양중에서 시작했다. 그만큼 지역 교육사정을 누구보다도 가장 잘 아는 이가 서 교육장이다. 그가 취임사에서 밝힌 '오늘의 배움이 즐거워 내일이 기다려지는 학교',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교육세상', '코로나19 시대 미대를 대비하는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약속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인구 3만 여명에 불과한 단양이지만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잘 대처하고, 감동이 있는 학교지원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의 약속이 잘 이행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서 교육장을 만나 달라진 단양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 '찰나'라는 말이 있다. 매우 빠른 시간을 나타내는 말로 너무 빨라서 바로 그때라는 의미의 말로도 쓰이는데 지금의 제 상황이 그런 것 같다. 단양에서 태어나 학교를 다니고 교직에 봉직해왔고 그런 고향인 단양에 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됐다. 부임을 하고 충혼탑에 찾아 참배를 한 것이 오늘 오전 같은데 벌써 한 달이 지나버렸다. 그만큼 교육현장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