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4.06 17:26:36
  • 최종수정2021.04.06 17:26:36
[충북일보] 청주시가 2021년 2월 1차 공고 시 지원을 받지 못한 예술인들을 대상으로 오는 19일부터 5월 17일까지 2차 신청을 받는다.

지난 1차 때 혜택을 받지 못한 문화예술 관련 단체·사업체의 직장가입자와 단기일자리·파트타임 직장가입자, 피부양자 등을 추가 지원하기 위한 조처다.

신청은 지원 신청서와 각종 서류 등을 첨부해 우편이나 방문, 팩스 또는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지원 금액은 1인당 50만 원이다. 지원 대상은 2021년 1월 1일 기준으로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청주시며, 2021년 5월 17일 기준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의 예술활동증명 등록이 완료돼 유효한 자다.

건강보험료 직장가입자 중 문화예술과 관련된 단체·사업체의 직장가입자나 단기일자리·파트타임 업체의 직장가입자, 피부양자도 신청할 수 있다.

지급 제외 대상은 △국·공립기관 소속 예술인 등 △자치단체 출자·출연기관 소속 예술인(단, 비상근 가능) △공무원·사학·군인연금 수급자 △청주시 공고 제2021-443호(청주시 문화예술인 긴급생계지원)에 따라 기 지급받은 자 △예술활동증명 미완료 또는 유효기간이 만료된 예술인 등이다.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 고시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코로나19 사태 속 예술인들의 단절없는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341명에게 1억7천50만 원, 올해 2월 406명에게 2억300만 원을 지급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주선 단양교육장

[충북일보] 서주선(59) 단양교육장의 고향은 단양이다. 첫 교직생활도 단양중에서 시작했다. 그만큼 지역 교육사정을 누구보다도 가장 잘 아는 이가 서 교육장이다. 그가 취임사에서 밝힌 '오늘의 배움이 즐거워 내일이 기다려지는 학교',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교육세상', '코로나19 시대 미대를 대비하는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약속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인구 3만 여명에 불과한 단양이지만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잘 대처하고, 감동이 있는 학교지원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의 약속이 잘 이행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서 교육장을 만나 달라진 단양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 '찰나'라는 말이 있다. 매우 빠른 시간을 나타내는 말로 너무 빨라서 바로 그때라는 의미의 말로도 쓰이는데 지금의 제 상황이 그런 것 같다. 단양에서 태어나 학교를 다니고 교직에 봉직해왔고 그런 고향인 단양에 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됐다. 부임을 하고 충혼탑에 찾아 참배를 한 것이 오늘 오전 같은데 벌써 한 달이 지나버렸다. 그만큼 교육현장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