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현금 제물 올려야"피해자 속여 수천만원 뜯어낸 종교인 징역형

  • 웹출고시간2021.04.04 14:52:03
  • 최종수정2021.04.04 14:52:03
[충북일보] 현금 제물을 올려야 한다며 피해자를 속여 수천만 원을 뜯어낸 종교인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형사3단독 고춘순 판사는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 된 종교인 A(여·44)씨에게 징역 4개월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고 판사는 A씨에게 배상금 2천600만 원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2019년 4월 1일 청주시 상당구에서 B씨에게 "딸의 직성이 강해 굿을 해도 꺽이지 않는다"며 "현금을 제물로 올려야 한다"고 속여 현금 2천100만 원을 뜯어냈다.

그는 며칠 뒤에도 B씨에게 500만 원을 받아냈다.

A씨는 피해자에게 "기도가 끝나면 현금을 돌려주겠다"고 했으나 이를 지키지 않았다.

당시 A씨는 3억 원 상당의 빚이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고 판사는 "편취액이 적지 않고, 피해가 회복되지 않은 점 등을 보면 죄가 가볍지 않다"며 "다만, 비슷한 시기 저지른 다른 사기죄로 징역 6개월과 징역 2년6개월의 형이 확정돼 장기간 구금생활을 해야 하는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임용환 충북경찰청장

[충북일보] 자치경찰제 시행·국가수사본부 창설 등 경찰개혁이 가속화하고 있다. 경찰조직은 변화의 기로에 놓였다. 현재 충북지역에서는 자치경찰제 시행을 앞두고 다소 시끄러운 모양새다. 경찰개혁 원년을 맞아 고향에서 충북경찰의 수장을 맡고 있는 임용환(57·경찰대 3기) 충북경찰청장을 만나 소회를 들어봤다. ◇고향으로 금의환향한 지 8개월여가 흘렀다. 소회는. -도민들께서 집중호우로 어려움을 겪을 때 안타깝고 무거운 마음으로 부임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취임 8개월 차에 접어들었다. 경찰생활을 시작한 충북에서 치안책임자로서 봉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에 항상 감사하게 생각한다. 사명감과 책임감도 많이 느낀다. 충북은 현재 여러 지표상 안정적 치안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체감안전도 조사와 치안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역대 최고점을 기록했다. 외부청렴도 조사에서도 전국 시·도경찰청 중 1위를 달성했다. 높은 질서의식을 바탕으로 경찰활동에 적극 협조해주는 도민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치안책임자로서 늘 감사하다. ◇직원들의 이름과 얼굴을 외우는 것으로 유명하다. 어디까지 외웠고, 이유는. -동료직원들과 소중한 인연을 기억하기 위해 이름을 외우려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