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노영민 전 실장,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논란

이장섭 의원과 함께 국민신문고에 민원 접수
민원신청자 "기사 보고 통탄 …일벌백계해야"

  • 웹출고시간2021.03.25 17:43:32
  • 최종수정2021.03.25 17:43:32
[충북일보]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위원장인 이장섭(청주 서원) 의원이 25일 코로나19 방역수칙(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다며 처벌해달라는 민원이 국민신문고에 접수됐다. 해당 민원은 관할 지자체인 서울시 영등포구에서 처리될 전망이다.

A씨는 "전직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과 현직 여당 국회의원이 방역수칙을 위반했다는 기사를 접하니 참으로 통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민원 신청 이유를 밝혔다.

한 언론은 '24일 오후 1시 47분께 노 전 실장과 이 의원 등 십여 명의 남성들이 국회 앞 모 카페 한쪽에 마련된 룸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확인했다. 공간이 꽉 차 서 있는 이들도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어 '수도권 2단계 사회적 거리 두기 방역수칙에 따르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출입 시 증상여부(발열, 호흡기 증상 등) 확인 및 명부를 기록해야 한다. 그러나 이들은 카페 직원의 여러 차례 권고에도 QR코드 본인 확인도, 방명록 작성도 하지 않고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노 전 실장과 이 의원의 방역수칙 위반 의혹을 제기했다.

A씨는 "소상공인들은 코로나19 시국에 생계의 위협을 받으면서도 정부의 방역수칙을 지키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법은 만인에게 평등해야 한다. 관할하는 영등포구청은 방역수칙을 엄격히 적용해 이들을 일벌백계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시람들 - 김유근 군인공제회 이사장

[충북일보] 충북 청주 출신의 김유근 이사장. 그는 청석고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뒤 40여 년간 직업군인으로 활약했다. 이어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을 역임한 뒤 이어 지난 2월 15대 군인공제회 이사장에 취임했다. 충북을 빛낸 인물 중 한 명인 그의 취임 소감과 근황이 궁금했다. 김 이사장은 본보 인터뷰 내내 회원들을 위한 각별한 애정을 쏟아냈다. ◇군인공제회는 어떤 곳인가 "37년 전인 1984년 설립, 군인 및 군무원의 생활안정과 복지증진을 도모하고 국군의 전력향상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설립된 특별법인이다. 1984년 설립 당시 자산 224억 원과 회원 6만2천433명으로 출발해 현재(2020년 12월 기준) 자산 12조6천여억 원과 회원 17만3천여 명, 6개 사업체(대한토지신탁·한국캐피탈·엠플러스자산운용·공우이엔씨·엠플러스에프엔씨·군인공제회C&C)를 거느린 대기업으로 성장했다." ◇취임 소감은 "국가안보를 위해 헌신하는 17만 회원의 복지증진을 위해 일하게 된 것을 더없는 영광으로 생각하며, 동시에 막중한 책임감을 갖게 된다. 국가안보를 위해 고생하는 군 후배들을 위해 봉사해야겠다는 마음으로 이사장을 지원하게 됐다. 이사장으로서 경영을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