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고을조합공동사업법인 김기승 신임 대표이사 취임

엄병민 전 대표, 4년간 괄목할만한 성장 이루고 퇴임

  • 웹출고시간2021.03.25 10:48:41
  • 최종수정2021.03.25 10:48:41
[충북일보] 김기승 전 농협충북지역본부 부본부장이 단고을조합공동사업법인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신임 김 대표이사는 1991년 농협중앙회에 입사해 30여 년간 근무했으며 유통 및 컨설팅 분야에서 다양한 직책을 맡아 전문성을 키워왔다.

김 대표이사는 "단고을법인은 다양한 농산물을 생산하는 단양의 특성상 통합마케팅활성화를 위해 꼭 필요한 유통조직"이라며 "전임 엄병민 대표가 이룩한 성장을 발판으로 단고을법인이 지속적으로 발전함은 물론 농업인의 수익증대라는 목표에 힘쓰는 법인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한편 엄병민 전 대표는 단고을법인의 초창기 어려움을 극복하고 4년간 현장에서 진두지휘하며 법인의 지속적 성장기반을 닦아온 일등공신이다.

엄 전대표는 "4년간의 임기를 무사히 마치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신 류한우 군수님 과 법인직원 여러분께 감사하다"며 "퇴임 후에도 단고을법인과 단양군 농업의 발전을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엄 전 대표는 2017년 창립초기 어려웠던 시기를 이겨내고 96억의 매출액(2020년)을 달성함은 물론 42종의 다양한 농산물을 취급하며 소량 생산하는 개별농가에 실질적 도움을 주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시람들 - 김유근 군인공제회 이사장

[충북일보] 충북 청주 출신의 김유근 이사장. 그는 청석고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뒤 40여 년간 직업군인으로 활약했다. 이어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을 역임한 뒤 이어 지난 2월 15대 군인공제회 이사장에 취임했다. 충북을 빛낸 인물 중 한 명인 그의 취임 소감과 근황이 궁금했다. 김 이사장은 본보 인터뷰 내내 회원들을 위한 각별한 애정을 쏟아냈다. ◇군인공제회는 어떤 곳인가 "37년 전인 1984년 설립, 군인 및 군무원의 생활안정과 복지증진을 도모하고 국군의 전력향상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설립된 특별법인이다. 1984년 설립 당시 자산 224억 원과 회원 6만2천433명으로 출발해 현재(2020년 12월 기준) 자산 12조6천여억 원과 회원 17만3천여 명, 6개 사업체(대한토지신탁·한국캐피탈·엠플러스자산운용·공우이엔씨·엠플러스에프엔씨·군인공제회C&C)를 거느린 대기업으로 성장했다." ◇취임 소감은 "국가안보를 위해 헌신하는 17만 회원의 복지증진을 위해 일하게 된 것을 더없는 영광으로 생각하며, 동시에 막중한 책임감을 갖게 된다. 국가안보를 위해 고생하는 군 후배들을 위해 봉사해야겠다는 마음으로 이사장을 지원하게 됐다. 이사장으로서 경영을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