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장애인종합복지관, 장애인 고용 활성화 위한 '상생 일자리사업' 추진

  • 웹출고시간2021.03.03 16:00:35
  • 최종수정2021.03.03 16:00:35
[충북일보] 충북도장애인종합복지관은 충주시의 지원을 받아 '2021년 장애인·기업 상생 맞춤형 일자리사업(상생 일자리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2년차를 맞은 이번 사업은 구직 장애인과 구인 업체의 매칭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업체 직무분석에 집중하고, 훈련생의 직업능력 및 상담을 통한 업체 선정에 주력할 계획이다.

훈련생의 현장훈련 적응 지원을 위해 맞춤형 위생 키트와 안전용품 등도 지원한다.

훈련 참여 장애인에게는 3개월간 1일 3시간 월 최대 50만 원의 훈련수당과 기업체에는 3개월간 1명당 최대 50만 원의 훈련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월 26일 충북장애인종합복지관은 ㈜경동건설과 상생 일자리사업 관련 협약을 맺고, '장애인 고용 착한기업' 현판을 전달했다.

경동건설은 지난해 5월부터 현재까지 2명의 장애인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업체로, 취업 장애인과 기업체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사후지도 모니터링에서 가장 높은 만족도를 받기도 했다.

상생 일자리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체나 장애인은 복지관 홈페이지(http://www.cbr.or.kr)를 확인하거나 직업지원팀(070-4221-9904)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경수 충북장애인종합복지관 사무국장은 "장애인에 대한 이해와 적극적인 우대 조치를 하는 '장애인 고용 착한기업'을 선정해 장애인 고요시장이 활성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