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일자리 찾아 충북 떠나는 청년들

2020년 기준 47만341명 보은·괴산 인구와 맞먹어
전체 인구서 차지하는 비중도 5.2%p 감소한 29.4%
10년간 7만명 줄었다
수도권·대도시行 지역 간 불균형 부채질
충북硏 "청년 일자리 원스톱 지원체계 구축 필요"

  • 웹출고시간2021.03.02 20:44:58
  • 최종수정2021.03.02 20:44:58
[충북일보] 최근 10년간 충북에서 줄어든 청년인구가 7만 명을 넘어섰다.

감소한 청년 인구는 2월 말 기준 보은군(3만2천371명)과 괴산군(3만8천9명) 인구를 합친 것보다 많다.

충북연구원이 충북도 의뢰를 받아 진행한 '1차 충청북도 인구정책 기본계획(2021~2025년) 수립 연구용역' 결과를 보면 2020년 기준 도내 청년인구(만 15~39세)는 47만341명으로 2011년 54만1천445명에 비해 7만1천104명 감소했다.

시군별로는 △충주시(6만8천774명→5만7천486명) △제천시(4만3천456명→3만3천933명) △보은군(8천248명→5만730명) △옥천군(1만4천864→1만291명) △영동군(1만3천479명→9천581명) △증평군(1만2천2명→1만896명) △진천군(2만347명→2만4천598명) △괴산군(8천569명→7천112명) △음성군(2만8천730명→2만3천163명) △단양군(8천179명→5천355명) 등 9개 시·군의 청년인구가 모두 줄었다.

반면 인구 유입이 꾸준한 청주시(2011년 25만9천57명→2020년 28만2천196명)와 진천군(2만347명→2만4천598명)의 청년인구는 증가했다.

전체 인구에서 청년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34.6%에서 29.4%로 감소했다.

특히 청년 인구가 증가한 청주시와 진천군도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줄어들었다.

청주시는 2011년 기준 전체 인구의 39.1%가 청년이었는데 2020년에는 29.4%로 10% 가까이 감소했으며 진천군은 32.3%에서 29.4%로 소폭 감소했다.

같은 기간 △충주시(33.0→27.4%) △제천시(31.6→25.5%) △보은군(23.8→17.7%) △옥천군(27.8→20.4%) △영동군(26.6→20.2%) △증평군(35.3→29.6%) △진천군(32.3→29.4%) △괴산군(23.0→18.1%) △음성군(31.3→24.9%) △단양군(25.9→18.4%) 등 9개 시·군의 전체인구에서 차지하는 청년 비중도 감소했다.

연구원은 청년인구 감소 원인으로 저출산과 학업·취업 등으로 인한 전출 인구 증가를 꼽았다. 이어 청년층 인구 감소가 지속될 경

청년 인구가 줄어드는 사이 고령인구는 빠르게 증가했다.

평균 수명 증가 등으로 총인구에서 만 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고령화율은 2011년 13.4%에 2020년 17.9%로 증가했다.

특히 △보은군(34.6%) △괴산군(33.4%) △영동군(31.8%) △단양군(31.0%) △옥천군(29.8%) △제천시(22.0%) △음성군(21.4%)은 초고령사회(65세 이상 비중 20% 이상)에 해당되며 시·군 간 양극화를 보이기도 했다.

연구원은 20~30대 청년층이 대학·결혼·직장 등의 이유로 소멸위험지역에서 수도권·대도시로 이동해 지역 간 불균형이 심화됐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현재 도가 추진하는 인구정책이 중소기업 재직청년에 모두 집중돼 있고 충북행복결혼공제를 제외한 대부분 사업은 정부 사업과 연계돼 추진되고 있다는 점을 문제로 꼽았다.

연구원은 "청년층 유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거·보육·교육·문화 등 자립기반 조서으로 지역의 매력도를 제고하고 청년의 일자리 제공을 위한 원스톱 지원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한편 도는 연구원이 제출한 보고서를 바탕으로 이달 중 인구정책 기본계획을 수립, 매년 추진할 인구정책 시행계획의 기본 틀로 활용할 방침이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