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에 세종보까지…삭막했던 세종시의 겨울

겨울 가뭄에 금강 세종보 주변 황량함 더 심해져
정부·세종시, 97억 들여 지하수 채취 시설도 추진
시민들 "멀쩡한 강물 버리면서 국민 혈세 낭비하나"

  • 웹출고시간2021.03.02 15:51:20
  • 최종수정2021.03.02 15:51:20

지난 2월 27일 아침 금강 세종보의 삭막한 모습.

ⓒ 최준호 기자
[충북일보] 신종 전염병인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너무나 힘든 겨울이었다.

정부가 정한 방역수칙에 따라 답답한 마스크를 써야만 외출을 할 수 있었고, 친구나 친지끼리 모임도 제대로 가질 수 없었다.

특히 '전국에서 가장 젊은 도시'인 세종의 지난해 겨울은 더욱 황량했다.

지난 2월 27일 아침 금강 세종보의 삭막한 모습.

ⓒ 최준호 기자

지난 2월 27일 아침 금강 세종보의 삭막한 모습.

ⓒ 최준호 기자
여기에는 이 도시의 '젖줄'이라 할 수 있는 금강의 세종보 구간이 삭막한 땅으로 바뀐 것도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벌인 주요 사업에 시비를 거는 문재인 정부는 '자연성 회복'이란 명분으로 2017년 11월부터 세종보 물을 빼고 있다.

그 결과 지난달 27일 새벽부터 아침까지 기자가 답사한 보 주변 강 바닥은 모랫더미와 잡초숲으로 변해 있었다.

가뭄이 심한 겨울철이어서 지난해 가을 방문했을 당시보다 정도가 더 심했다.

지난 2월 27일 아침 금강 세종보의 삭막한 모습.

ⓒ 최준호 기자

지난 2월 27일 아침 금강 세종보의 삭막한 모습.

ⓒ 최준호 기자
현장에서는 산짐승인 고라니가 남긴 것으로 보이는 배설물과 조개 껍데기도 구경할 수 있었다.

다행히 세종보 주차장 인근의 나무 3그루에 밤이면 불을 밝히는 전등 장식물들이 설치돼 있는 게 시민들에게 다소나마 위안이 되는 듯했다.

이날 아침 6시께 주차장에서 만난 조재근(69·무직·세종시 한솔동)씨는 "금강 8경 가운데 한 곳인 세종보가 이젠 시민들에게 외면당하고 있다"며 "세종보 설치가 과연 잘못된 것인지는 훗날 역사가 판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정부(환경부)와 세종시는 세종보 철거에 대비, 97억 원을 들여 보 상류 5㎞ 지점에 있는 양화취수장에 지하수 채취 시설을 만드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최근 환경부에서 실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도 열었다.

지난 2월 27일 아침 금강 세종보의 삭막한 모습.

ⓒ 최준호 기자

지난해 3월 7일 오후에 찍은 세종시 금강 양화자갈보(취수장) 모습. 세종보 개방으로 수위가 낮아지자 환경부와 세종시가 임시로 만든 물 저장 시설이다.

ⓒ 최준호 기자
양화취수장은 세종호수공원,방축천·제천,국립세종수목원·중앙공원 등 세종 신도시(행복도시) 지역 주요 경관 시설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물을 공급하는 장소다.

정부와 시는 지난 2017년 보의 수문을 개방한 뒤 금강 수위가 크게 낮아지자 수억 원의 예산을 들여 취수장에 자갈보를 만들었으나, 여름철 홍수로 2차례 이상 유실됐다.

이에 따라 보를 철거하는 대신 물 공급에 필요한 반영구적 시설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정원석(51·회사원·세종시 대평동) 씨는 "땅 위를 흐르는 멀쩡한 강물을 버리면서 100억 원에 가까운 국민 혈세를 들여 땅 속의 물을 끌어오겠다는 것은 '자갈보에 이은 또 하나의 코미디'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지난해 세종시의 겨울은 코로나19 사태에다 세종보 수문 개방가지 겹치면서 더욱 황량했다. 다행히 세종보 주차장 인근의 나무 3그루에 밤이면 불을 밝히는 전등 장식물들이 설치돼 있는 게 시민들에게 다소나마 위안이 되는 듯했다.

ⓒ 최준호 기자

지난해 세종시의 겨울은 코로나19 사태에다 세종보 수문 개방까지 겹치면서 더욱 황량했다. 다행히 세종보 주차장 인근의 나무 3그루에 밤이면 불을 밝히는 전등 장식물들이 설치돼 있는 게 시민들에게 다소나마 위안이 되는 듯했다.

ⓒ 최준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