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긴박한 영동산불 현장에 매곡전담의용소방대 있었다

지역주민 신속하게 대피시켜 인명피해 막아

  • 웹출고시간2021.02.28 17:50:32
  • 최종수정2021.02.28 17:50:32

영동군 매곡면 산불진화현장에서 화재방서선을 구축하는 등 맹활약으로 인명피해를 막은 영동소방서 매곡전담의용소방대원들.

ⓒ 영동소방서
[충북일보] 긴박했던 영동산불 현장에 뒤에는 영동의 의용소방대원들의 숨은 맹활약이 있었다.

영동소방서 매곡전담의용소방대는 지난 21일 매곡면 옥전리에서 발생한 산불진화에 적극적인 활동이 있어서 가능했다.

최초 산불 현장에 도착한 매곡전담의용소방대에 따르면 강한 바람으로 불길이 급속도로 번지고 있는 상태였으며, 불길에 의해 대형 산불화재 및 민가에 큰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위급한 상황이었다.

이에 매곡전담의용소방대 김규열 대장 등 22명은 매곡면 평전1리 평밭마을에서 산불 확산과 위급한 상황에 처한 민가를 보호하기 위해 산불진화작전 및 화재방어선을 구축했다.

이들은 지역주민 30가구 50여명을 신속하게 대피시켜 큰 인명피해 없이 진압할 수 있었다.

진화된 것으로 알았던 산불이 불씨가 되살아나는 등 이틀간 진화활동에 참여하는 등 주민들의 안전에 최선을 다했다.

김규열 매곡전담의용소방대장은"마을주민의 안전을 위해 사명감을 갖고 산불진화에 최선을 다했다"며 "앞으로도 소방대원들을 도와 화재 현장에서 도움이 될 수 있는 의용소방대가 되겠다"고 말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종구 ㈜바이오톡스텍 대표 "열정·에너지 있는 한 끊임없이 도전"

[충북일보] "지난 31년간의 교직 생활을 무사히 마쳤다는 안도감이 듭니다." 강종구(67·바이오톡스텍 대표) 충북대 수의대 교수는 31년간의 교직생활을 마치며 담담하게 말했다. 강 교수는 수의대 교수이자 비임상CRO기업인 ㈜바이오톡스텍 대표다. 개척자로서의 길을 걸어온 그는 젊은 학생들에게 '도전하라'고 이야기한다. 강 교수는 1990년 충북대 수의학과 신설 당시 신임교수로 부임했다. 실험실에 현미경 조차 없던 곳에서 시작한 그는 "신설학과의 열악함이 저를 더 강하게 만들었다"며 "한편으로는 신설학과에서 시작했기 때문에 또 많은 기회를 끄집어 낼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회고했다. 이후 김대중 정부들어 대학교수의 벤처 창업이 장려되며 2000년 국내 최초의 민간 CRO(비임상위탁연구기업)에 도전했다. CRO는 계약연구기관으로 의약품, 건강기능식품, 화학물질 등 신물질을 탐색, 개발하는 과정에서 요구되는 다양한 연구개발 용역을 수행하는 연구개발 전문기업이다. 교수 생활도 창업도 도전의 연속이었던 강 교수는 "대학에서 배우는 학문도 중요하지만 현장에서 직접 부딪히며 배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의학과를 전공해 바이오 분